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적료 133억, 5년 몸값 181억…권경원이 누구?

“권경원이 누구야?”

프로축구 전북 후보였던 수비수
UAE 전지훈련 갔다 현지팀 발탁
2년 만에 중국 톈진 이적 ‘대박’

아랍에미리트(UAE) 축구클럽 알 아흘리의 중앙수비수 권경원(25·사진)이 100억원을 넘는 이적료에 중국 수퍼리그로 이적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2일, 축구팬들은 이렇게 수근거렸다. 축구대표팀에도 선발되지 않았을 정도로 무명인 그에게 중국 클럽이 거액을 투자했다는 소식은 충격에 가까웠다.

티탄+ 등 중국 언론들은 2일 ‘올해 중국 2부리그에서 승격한 톈진 취안젠이 한국인 수비수 권경원을 영입했다. 이적료는 한국 선수 중 손흥민(25·토트넘)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1100만달러(133억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손흥민은 지난 2015년 8월에 레버쿠젠(독일)에서 토트넘(잉글랜드)으로 옮기며 이적료 3800만유로(381억원)를 기록했다.

권경원이 해마다 받는 돈은 손흥민보다 많다. 연간 450만파운드(67억원)를 받는 손흥민의 실 수령액은 50%에 달하는 세금을 공제하면 33억5000만원 정도다. 권경원은 세후 300만달러(36억원)에 5년 계약을 맺어 연봉으로만 총액 181억원을 보장 받았다. 경기당 2000만~3000만원이나 되는 승리수당은 별도다.

권경원은 ‘축구계의 신데렐라’다. K리그 전북 현대 유스팀 영생고 출신으로 2013년 성인팀에 승격한 뒤 후보 선수로 두 시즌을 보냈다. 지난 2015년 1월 전북의 아랍에미리트 전지훈련 기간 알 아흘리와 치른 연습경기에서 맹활약 한 게 그의 인생을 바꿨다. 알 아흘리는 그의 경기력에 반해 즉석에서 몸값 300만달러(36억원)를 베팅했다. 권경원은 아랍에미리트 진출 이후 원래 포지션인 수비형 미드필더 대신 중앙수비수로 새출발해 성공을 거뒀다. 권경원은 그해 알 아흘리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에 기여하며 챔피언스리그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중국인 축구 에이전트 저우카이쉬안은 “권경원은 A대표팀에 뽑힌 적이 없었지만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통해 몸값을 높인 경우다. 한때 몸값이 1500만달러(181억원)까지 치솟기도 했다”면서 “수퍼리그에서도 변함 없이 활약한다면 한국 선수들의 중국행 문턱을 낮추고 몸값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 말했다.

톈진은 중국 축구계에서 ‘리틀 광저우 헝다’로 불린다. 지난 시즌 갑급리그(중국 프로2부)에서 우승하며 수퍼리그로 승격한 이후 과감한 베팅을 하면서 ‘중국 축구의 새로운 큰 손’으로 떠올랐다. 이탈리아 축구 레전드 파비오 칸나바로(44)가 감독을 맡고 있다. 칸나바로의 지휘 아래 웨인 루니(32·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에딘손 카바니(30·파리생제르맹), 악셀 비첼(28·제니트) 등 세계적인 선수들을 줄줄이 스카우트하기 위해 천문학적인 금액을 제시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