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의 한자 맑을 정(淨)

한국고전번역원(원장 이명학)은 ‘2017년 올해의 한자(漢字)’로 ‘맑을 정(淨)’ 자를 선정했다고 2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전직원 140여명과 전국 12개 대학 권역별 거점연구소(성균관대·충남대·이화여대·부산대·안동대·전주대·한국국학진흥원 등) 연구원 60여명 등을 대상으로 2주간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다. 44명이 올해의 한자로 ‘맑을 정(淨)’을 꼽았다. 그 뒤를 ‘바꿀 혁(革)’ 42명, ‘백성 민(民)’ 40명, ‘밝을 촉(燭)’과 ‘바를 정(正)’ 자가 각각 35명이었다.

‘맑을 정(淨)’이 1위로 뽑힌 것은 적폐(積弊)로 굳어진 우리 사회의 부정부패가 새해부터는 일소(一掃)되어, 정치·경제·사회 등 전분야가 투명하고 깨끗한 체제로 자리잡히는 희망을 담은 것으로 보인다. 그 뒤를 바꿀 혁(革), 백성 민(民), 바를 정(正), 밝을 촉(燭) 등이 이은 건 지난해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비롯된 촛불 민심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회의원 선거가 있었던 2016년에는 한 해를 아우르는 한자로 선량(善良)들의 자질을 잘 살펴보고 주권을 행사하자는 뜻으로 ‘살필 성(省)’ 자가 선정된 바 있다.

한국고전번역원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의 한자’를 선정하는 것은 한 해 동안 전개될 국내외 최대 관심사를 한 글자의 쉬운 한자(漢字)로 표현하여 국민의 뜻을 헤아린다는 취지다.

한국고전번역원은 한국학 연구의 기반을 구축하고, 전통문화를 계승·발전시키는 데 이바지할 목적으로 설립된 교육부 산하 학술연구기관이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