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미 공동 달 탐사 본격화…항우연·NASA 약정 체결

다른 나라 이야기로만 여겨왔던 달 탐사 한미 공동으로 본격화할 전망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한국 달 궤도선 임무에
관한 협력 이행약정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항우연은 나사와 2014년 7월부터 달 탐사 협력에 관한 타당성 연구를 진행해 최근 협력 내용과 방식을 확정했다.

약정에 따라 우리나라는 달 궤도선 전체 시스템 제작과 운영을 총괄한다.

나사는 우리나라가 싣는 탑재체와 중복되지 않는 역할의 탑재체를 개발해 한국이 개발한 달 궤도선에 싣는다.

대신 미국은 나사가 보유한 심우주지상국을 이용해 달 궤도선이 성공적으로 운영되도록 통신과 추적, 항법 등을 지원한다.

양국이 공동과학팀을 구성해 달 궤도선을 통해 관측된 자료를 활용한 과학 연구를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우리나라가 개발하는 탑재체는 고해상도 카메라, 광시야 편광 카메라, 달 자기장 측정기, 감마선 측정기, 우주인터넷 시험 등 5가지다.

필요한 비용은 양국이 각자 부담한다.

우니라라는 2013년에 수립한 우주개발 중장기계획에 따라 2040년까지 단계적으로 행성 탐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달 탐사 사업에는 550㎏급 시험용 달 궤도선을 개발해 2018년 안에 달 탐사 핵심기술 확보와 성능 검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투입될 예산은 1978억여원이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