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화문 광장 80만명 모여…1천만까지 30만 남았다


올해 마지막 날, 서울 도심서 진행중인 박근혜 대통령 퇴진촉구 촛불집회 '송박영신'에 주최측 추산 80만명의 시민들이 참가했다.

주최측인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오후 8시 기준 광화문광장에 80만명이 모인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현재 '제야의 종' 타종행사가 진행될 예정인 종각 인근에서도 참가자들이 모여들고 있어 참가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시민자유발언대'로 시작한 이날 집회는 오후 7시부터 본 집회를 시작했다. 이어 8시부터 '송박영신 콘서트'엔 기타리스트 신대철과 가수 전인권이 함께 무대에 올라 신씨의 부친인 신중현의 노래 '아름다운 강산'을 공연한다. 앞서 신씨는 친박 보수단체가 집회에서 이 노래를 부른 것에 대해 반박한 바 있다.

이후 9시 30분부터 촛불집회 참가자들은 행진을 시작할 예정이다. 앞서 법원은 헌법재판소 100m 앞인 안국역 4번출구 앞까지 행진을 허용한 바 있다. 이날 행진은 헌재앞뿐 아니라 종로와 을지로, 명동 등 도심 곳곳에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행진 이후 보신각으로 향해 '제야의 종' 타종행사에 동참할 계획이다.

한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촛불집회의 누적 참가자 수가 1천만명을 돌파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선 9차 집회까지 890만명이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온 가운데, 누적 참가자 수는 오후 8시 주최측 추산 기준 970만명을 기록 중이다.

같은 시각, 전국 곳곳에서도 박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집회가 이어졌다.
부산에선 오후 6시부터 제9차 부산시국대회가 진행된 가운데 오후 8시 현재 주최측 추산 5만 5천여명의 시민들이 집회에 참가했다. 광주에선 2만여명의 시민들이 촛불집회에 참가해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촉구했다. 전북 전주에선 서울과 마찬가지로 '송박영신' 집회가 열려 주최측 추산 3500여 참가자들이 참가했다. 이날 집회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참가했다. 이 밖에 대전과 청주, 원주와 춘천을 비롯해 제주에서도 촛불 집회가 열리고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