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화문에 모인 60만 촛불…'1천만 촛불' 달성되나

31일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중교통전용지구에서 촛불집회가 열렸다. 박근혜 대통령과 국정농단사태 관련자의 처벌을 촉구하는 시민이 촛불을 밝히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박근혜 퇴진 2016년 마지막 촛불집회가 31일 밤 대전 둔산동 타임월드 앞에서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 김성태 기자
박근혜 퇴진 2016년 마지막 촛불집회가 31일 밤 대전 둔산동 타임월드 앞에서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 김성태 기자
31일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중교통전용지구에서 촛불집회가 열렸다. 박근혜 대통령과 국정농단사태 관련자의 처벌을 촉구하는 시민이 촛불을 밝히고 있다. 2017년 정유년 새해를 앞두고 등장한 청사초롱이 눈길을 끈다. 프리랜서 공정식
31일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중교통전용지구에서 촛불집회가 열렸다. 박근혜 대통령과 국정농단사태 관련자의 처벌을 촉구하는 시민이 촛불을 밝히고 있다. 부모님을 따라 집회에 참석해 촛불을 든 어린이들이 보인다. 프리랜서 공정식
31일 광주 금남로 박근헤 퇴진을 요구하는 10차 촛불집회에 참가한 한 시민이 모형 주사기를 들고 나와 대통령의 주사제 진실을 밝혀주길 요구 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프리랜서 오종찬

전국 곳곳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진행중인 가운데 현재까지 서울 광화문에만 60만명 이상의 시민이 모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송박영신' 집회 주최측인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오후 7시 현재 60만명 이상의 시민들이 모였다며 시간이 흐르면서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더 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뿐 아니라 대전과 대구, 부산, 광주 등지에서도 동시다발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진행중이다. 주최측 추산에 따르면 부산 2만명, 광주 3만명의 시민들이 집회에 참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1천만 촛불'도 가까워졌다. 앞서 9차례의 촛불집회에 참여한 시민은 연인원 890만명에 달한다. 때문에 전국 각지에서 진행중인 오늘 촛불집회 참가자 수를 포함하면 실제 연인원 1천만명에 가까워질 전망이다.

한편, 오늘 맞불집회인 '송화영태(촛불을 보내고 태극기를 맞이한다)'의 주최측은 오늘 집회에 100만명이 참가한 것으로 추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