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박영신' 7시부터 올해 마지막 촛불집회 시작

 
오늘(31일) 오후 7시부터 2016년 마지막 촛불집회인 '송박영신'의 본 집회가 시작된다. 현재 전국 곳곳에선 사전집회가 진행중이다.

서울에선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오후 5시 30분부터 '송박영신 10차 범국민행동' 집회를 시작했다. 퇴진행동 측은 10차에 이르는 촛불집회로 "광장 민주주의가 회복됐다"며 "새해에도 촛불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 기사

8시부터 진행될 예정인 '송박영신 콘서트'에는 기타리스트 신대철과 가수 전인권이 함께 무대에 올라 신씨의 부친인 신중현의 노래 '아름다운 강산'을 공연한다. 앞서 신씨는 친박 보수단체가 집회에서 이 노래를 부른 것에 대해 반박한 바 있다.
 

콘서트 이후엔 촛불행진이 이어진다. 앞서 법원은 헌법재판소 100m 앞인 안국역 4번출구 앞까지 행진을 허용한 바 있다. 이날 행진은 헌재앞뿐 아니라 종로와 을지로, 명동 등 도심 곳곳에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행진 이후 보신각으로 향해 '제야의 종' 타종행사에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세월호 희생자 유족들은 통인동에서 시민들에게 카레덮밥을 나눠주는 행사를 열 예정이다. 유족들은 오늘 오후 10시 30분 종로구 통인동의 커피공방 앞에서 시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의미로 카레덮밥 4160그릇을 나눠준다.
 
 현재 서울뿐 아니라 대전과 대구, 광주 등지에서도 동시다발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진행중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