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위로 2016년 마친 이정철 IBK 감독 "선두 싸움 해볼만해졌다"

프로배구 여자부 IBK기업은행이 2위로 2016년을 마감했다.
기업은행은 31일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2016-17 NH농협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경기에서 현대건설에 3-0(25-11, 25-20, 25-20)으로 승리했다. 3라운드에서 1승4패에 그치며 3위로 추락했던 기업은행은 4라운드 들어 2연승을 질주했다. 10승(7패·승점32) 고지를 밟은 기업은행은 현대건설(10승6패·승점29)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선두 흥국생명(11승4패·승점32)도 바짝 추격했다.

일방적인 승리였다. 김희진의 속공으로 포문을 연 기업은행은 유효블로킹에 이은 찬스를 리쉘이 착실하게 득점으로 연결시켜 4-0까지 달아났다. 기업은행은 김미연과 김희진의 서브 득점으로 상대를 흔들었다. 반면 현대건설은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분위기를 완전히 내줬다. 1세트에 이어 2세트에서도 기업은행은 서브로 상대를 흔들며 위를 이어갔다. 외국인선수 리쉘(22점·공격성공률 51.16%)의 안정적인 공격에 힘입은 기업은행은 3세트에서도 역전승을 거두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높이와 수비 싸움에서도 기업은행의 완승이었다. 기업은행은 팀 블로킹 1위인 현대건설보다 더 많은 블로킹(6-3)을 잡아냈다. 디그(상대 스파이크를 받아내는 것)에서도 68-58로 우위를 점했다. 총체적인 어려움을 보인 현대건설은 3세트 중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7연승 도전에 실패했다.

이정철 IBK기업은행 감독은 "오늘 경기는 군더더기가 없었다. 범실도 10개에 그쳤고, 리쉘의 공격점유율이 높았지만 잘 해줬다. 김희진, 박정아, 김미연도 자기 역할을 잘 했다. 이 흐름만 유지하면 선두 싸움을 걸어볼 수 있을 것 같다. 흥국생명과의 대결(17일·인천)에 대해서는 "러브와 이재영의 점유율이 높은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3차전(0-3패)에서는 1세트(29-31)에 분위기를 잡고도 졌는데 지금의 집중력을 유지하면 좋은 승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철 감독은 지난 28일 취임한 김도진 신임 행장이 말한 '변화와 혁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행장은 배구단 부단장과 단장직을 거쳤다. 이 감독은 "배구단이 6년간 좋은 성적을 냈지만 올 시즌은 위기와 도전의 시기다. 1류는 위기를 발전의 기회를 삼은데 우리 선수단도 변화가 필요하다. 전반기 결과는 다소 아쉬웠지만 4라운드에서부터 팀이 재정비되고 있다는 점은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천안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올시즌 최다 관중(4665명)이 들어찬 가운데 한국전력이 현대캐피탈을 3-2(17-25, 28-26, 25-23, 15-25, 15-11)로 물리쳤다. 올시즌 현대캐피탈전 전승(4승)을 이어간 한국전력은 14승5패(승점37)가 되면서 대한항공(13승6패·승점37)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한국전력 전광인은 서브에이스 5개를 포함해 20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주전 세터 노재욱이 허리 부상으로 연속 결장한 현대캐피탈은 문성민이 양팀 통틀어 최다인 27점을 올렸지만 2연패에 빠졌다.

화성=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