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현, 사피딘 꺾고 UFC 아시아인 최다승 타이


 
'스턴건' 김동현(35·팀매드)이 UFC 아시아인 최다승 타이 기록을 세웠다.

UFC 웰터급 랭킹 9위 김동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티모바일아레나에서 열린 UFC 207 경기에서 동급 12위 타렉 사피딘(30·벨기에)를 2-1(27-30, 29-28, 29-28) 판정으로 눌렀다. 최근 3연승 행진. 지난해 11월 서울 대회 이후 13개월 만의 복귀전에서 승리한 김동현의 UFC 전적은 13승(4KO)3패가 됐다. 김동현은 오카미 유신(35·일본)이 갖고 있는 아시아인 UFC 최다승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힘겨운 경기였다. 김동현은 경기 시작과 함께 계속해서 전진했다. 킥복싱 출신으로 원거리 공격에 능한 사피딘에게 거리를 주지않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레슬링 기술에도 능한 사피딘은 능숙하게 김동현의 전술에 대응했다. 사우스포인 김동현의 펀치에 맞춰 스텝을 바꿔가며 왼손과 오른손을 번갈아 냈다. 김동현은 자신이 유리한 클린치 싸움으로 이끌어갔지만 사피딘에게 테이크다운을 허용했다. 1라운드는 사피딘의 승리였다.

하지만 2라운드 이후 노련한 김동현의 경기 운영이 돋보였다. 김동현은 2라운드에서 어퍼컷, 킥, 테이크다운 시도 등 다양한 공격을 펼쳤다. 2라운드 중반에는 펀치를 2번이나 적중시켰지만 힘이 실린 펀치는 아니었다. UFC 데뷔 이후 딱 한 번 밖에 KO패를 당하지 않은 사피딘 역시 능숙하게 받아치며 방어했다. 김동현 특유의 '매미' 전술도 사피딘은 잘 받아넘겼다. 일부 관중들은 지루한 공방전에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

경기가 가장 치열한 순간은 3라운드 초반이었다. 사피딘은 기습적으로 선제공격에 나섰다. 하지만 김동현도 당황하지 않고 주먹을 내밀었다. 3라운드 중반부터는 안정적인 운영을 펼친 사피딘을 상대로 김동현이 공격하는 형세가 이어졌다. 김동현은 체력 저하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상대를 케이지로 밀어붙였다. 종료 직전에는 경기 첫 테이크다운까지 성공시켰다. 사피딘은 자신이 두 라운드를 모두 따냈다고 생각했는지 방어적인 운영를 했다.

사피딘은 경기가 끝난 뒤에도 양팔을 들며 승리를 자신했다. 하지만 심판들의 생각은 달랐다. 주심 1명은 사피딘이 세 라운드를 모두 따냈다고 판정했지만 나머지 두 명은 2·3라운드에서 김동현이 우세했다고 판단했다. 초조하게 판정을 기다리던 김동현은 환호하며 승리를 만끽했다.

한편 이날 메인이벤트 경기에서는 세계 최고의 몸값을 받는 여성 파이터 론다 로우지(29·미국)가 복귀전에서 패하는 이변이 일어났다. 로우지는 여자 밴텀급 챔피언 아만다 누네스(28·브라질)와 경기에서 1라운드 48초만에 TKO로 졌다.

지난해 11월 홀리 홈(34·미국)에게 충격적인 KO패를 당했던 로우지는 이번 경기로 복귀했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일방적인 타격을 허용하고 패배의 쓴잔을 마셨다. 누네스는 23번의 유효 타격을 성공시켜 4번에 머무른 로우지를 상대로 완승을 거뒀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