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천 고양이 사체에서 조류 인플루엔자 H5N6형 검출


2014년 이후 첫 발생한 포유류 조류인플루엔자(AI) 감염 의심이 사실로 확인됐다. 경기 포천시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신고가 접수된 폐사 고양이 사체에서 AI H5N6형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다

31일 경기도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5~26일 포천에서 폐사한 수컷 고양이 1마리와 길고양이 새끼 1마리의 사체에서 H5N6형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관계기관에서 통보가 왔다.

고병원성 여부는 추가 유전자 분석이 필요해 하루 정도 더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도 관계자는 “같은 N6 형이라도 유전자 구조에서 조금씩 차이가 발생할 수 있어 정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3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5~26일 포천의 한 가정집에서 수컷 고양이 1마리와 새끼 3마리가 잇따라 죽은 채로 발견돼 고양이 주인이 경기도 당국에 신고했다. 경기도는 도내 북부동물위생시험소에서 사체에 대한 검사를 한 결과 AI 바이러스로 의심돼 경북 김천의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고양이가 감염된 AI 바이러스 유형은 H5형까지는 확인됐다. 김용상 농식품부 방역관리과장은 “바이러스 가 고병원성인지 아닌지 에 대한 결과는 조만간 나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과장은 “현재까지 폐사한 고양이와 접촉한 사람들 중 바이러스 감염 의심 증상자는 없다”며 “향후 10일간 능동감시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