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국 해상국립공원 산호에 ‘박영숙’ 낙서…국제 망신

[사진 www.kapook.com]

[사진 www.kapook.com]


태국의 해상국립공원 바닷속 산호가 한글 낙서로 훼손돼 현지의 비난여론이 거세다.

30일(한국시간) 뉴스채널 8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현지 잠수부들은 태국 시밀란 군도 인근 바다 수심 20m 지점에서 ‘박영숙’이라는 한글 글씨가 새겨진 산호를 발견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4일 낙서가 발견됐으며 낙서가 새겨진 주변 산호초들이 이미 많이 죽어있다.

스킨스쿠버 강사가 이 사진을 찍어 공개하자 현지 매체는 “현지 주민과 잠수부들이 자연 훼손 행위를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 모방범죄를 막기 위해 당국의 엄격한 재발방지 대책이 요구된다”고 전했다.

현지 잠수부는 “태국에서 스킨스쿠버 다이빙을 즐기는 한국인들은 다른 아시아 국가 사람들에 비해 규칙을 잘 지킨다” 면서도 “이들의 행동을 주시해야 한다”고 전했다.

시밀란 국립공원은 외부에 노출이 적고 개발 제한 지역으로서 내셔널지오그래픽이 선정한 세계 10대 다이빙 포인트 중 하나다. 스노클링과 스쿠버다이빙을 하려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높은 지역으로 태국 정부는 해당 지역을 1982년 해상국립공원으로 지정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