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문재인 겨냥 "내가 셀프공천 등 온갖 수모 참아가며 원내1당 이뤄"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가 “지난 1월 15일 난파 직전의 ‘더불어민주당호’ 선장을 맡아 오로지 수권 정당의 모습을 갖추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한듯한 발언을 남겼다.

김 전 대표는 지난 30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새해에 온 가족이 건강하시고 좋은 일이 가득하시기를 바랍니다'는 제목의 글에서 “(총선 공천 과정에서) '노욕이다'·‘셀프(공천이)다’하는 온갖 수모를 다 참아가며 오늘의 원내 제1당을 이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치권에서는 김 전 대표의 이같은 언급에 대해 “친문(문재인)계에서 최근들어 자신에 대해 각을 세운 발언을 하자 김종인 대표가 ‘도와달란 때는 언제고 이제와서 섭섭하다’는 표현을 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김 전 대표는 자신의 최근 '트레이드마크'인 경제민주화에 이어 개헌을 강조하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지난 27일 국회에서 열린 개헌 토론회에 참석해 “(대선 주자 중) ‘지금 시간이 없으니 개헌을 하지 않고,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개헌을 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문 전 대표를 간접 비판했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는 “김 전 대표가 당과 다른 생각을 이야기해 걱정이 된다”고 반박했고, 김 전 대표는 “당은 다양한 의견을 표출할 수 있는 곳이다. 나는 민주당이 패권정당이라고 비판받던 때에 살리러 온 사람”이라며 재반박을 이어갔다.

한편 김 전 대표는 이날 신년인사로 “새해에는 혼란에 빠진 정국을 안정시키고 어려움에 부닥친 경제상황을 극복해 조화롭고 활기찬 나라를 이룩하는데 저의 에너지를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표는 최근 자신과 가까운 민주당 의원들에게 직접 헬무트 슈미트 전 독일 총리의 회고록 '구십 평생 내가 배운 것들'을 선물한 것으로 알려졌다. 슈미트 전 총리는 이 책에서 정치인으로서의 책임감과 심리적 냉철함 등을 서술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