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셋 코리아] 저출산 극복, 기업이 앞장을

3 인구 5000만 지키자
롯데백화점의 김경식 대리가 한 달여 뒤에 태어날 아이를 위해 유아용품을 고르고 있다. 김 대리는 출산과 동시에 1개월의 의무 육아휴직에 들어간다. [사진 임현동 기자]

롯데백화점의 김경식 대리가 한 달여 뒤에 태어날 아이를 위해 유아용품을 고르고 있다. 김 대리는 출산과 동시에 1개월의 의무 육아휴직에 들어간다. [사진 임현동 기자]

한 달여 뒤면 첫아이가 태어나는 김경식(31·롯데백화점 경영지원 부문 인사팀) 대리는 최근 여기저기서 전화를 많이 받았습니다. 롯데그룹이 지난 14일 남성 직원의 육아휴직 1개월 의무제를 도입하자 주변에서 “진짜 육아휴직을 쓸 수 있는 거냐”고 묻는다고 하네요. 처음에는 의심을 품었다가 나중에는 부러워하며 전화를 끊는다고 합니다. 육아휴직 기간의 월급은? 100% 받습니다.

롯데 남직원 한 달 육아휴직 의무화
휴직기간에도 급여 똑같이 받아
저출산 극복, 정부 대책만으론 한계
‘일·가정 양립’ 기업에서 길 찾아야

“출산하느라 고생한 아내(35)에게 저의 육아휴직 한 달을 바치겠습니다. 아내가 산후우울증을 앓거나 심리적 불안에 휩싸일 수 있거든요. 그때 옆에서 아내 손을 잡아 주는 게 가장 의미 있을 것 같습니다. 아내를 위해 어떤 보양식을 만들어 줄지도 고민입니다.”

김 대리는 출산일로부터 한 달간 육아휴직을 써야 합니다. 그 한 달을 아내만을 위한 시간으로 만들겠다는 각오가 넘칩니다.

한국의 육아휴직 제도는 내용만 보면 세계 최고입니다. 그러나 현실은 세계 최저입니다. 통계청 에 따르면 올해 유급 육아휴직을 쓴 남성은 4874명으로 전체 육아휴직자(8만7372명)의 5.6%에 그칩니다. 그나마 1%대에 그쳤던 2000년대와 비교하면 나아진 편이죠. “아이를 낳으면 결국 여성이 직장과 가정의 부담을 이중으로 떠안게 돼요. 남성의 육아휴직 사용률을 높이는 게 매우 중요합니다.” 유해미 육아정책연구소 박사의 따끔한 지적입니다.

롯데의 남성 육아휴직제는 그냥 나온 게 아닙니다. 롯데백화점은 여성 직원에게 출산휴직 1년(법정 출산휴가 3개월 포함)과 육아휴직 2년(법정 1년)을 보장합니다.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최대 1년)하거나 수능을 앞둘 경우(최대 100일) 남녀 직원이 자녀돌봄 휴직을 할 수 있습니다.

한국은 지난 10년 동안 저출산을 이기기 위해 선진국의 좋은 제도를 다 들여왔습니다. 그런데 제도만 있으면 뭐 하나요. 제도를 제대로 운용해야죠. 그동안 저출산대책을 시행하면서 중요한 교훈을 얻었습니다. 정부 역할도 중요하지만 정부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거죠. 민간 부문에서 받쳐 줘야 합니다. 기업·의료기관·대학·시민단체 등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정부는 인프라를 깔고 예산을 지원해야 합니다. 프랑스·스웨덴 같은 나라가 ‘출산 선진국’이 된 이유는 정부와 민간이 함께 노력했기 때문입니다.

롯데그룹의 남성 육아휴직 의무제는 그런 의미에서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김 대리의 희망이 한국의 희망일지 모릅니다. 중앙일보는 ‘인구 5000만 지키자’를 캐치프레이즈로 내걸고 저출산 극복 분위기 조성에 애써 왔습니다.
관련 기사
새해에도 동력을 이어 갑니다. 첫 기획으로 일본 닛케이신문과 함께 일·가정 양립 우수 기업을 소개합니다. 민간 부문과 지방자치단체가 자발적으로 저출산 극복에 동참하도록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주력하겠습니다. 미혼율 줄이기, 아이 양육의 즐거움, 사교육비 문제점 등에 대한 고품격 시리즈도 선보이겠습니다.

글=신성식 복지전문기자, 추인영 기자 ssshin@joongang.co.kr
사진=임현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