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셋 코리아] 스마트 유권자, 나라를 바꾼다

2 스마트 유권자 시대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인 여명학교에 다니는 임수아(18·왼쪽)·이예진(19)양은 매주 월요일 아침마다 친구들과 “미라클”이라고 외치며 한 주를 시작한다. 계속 유쾌한 기적이 일어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다. [사진 김성룡 기자]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인 여명학교에 다니는 임수아(18·왼쪽)·이예진(19)양은 매주 월요일 아침마다 친구들과 “미라클”이라고 외치며 한 주를 시작한다. 계속 유쾌한 기적이 일어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다. [사진 김성룡 기자]

5년 전 중국을 통해 입국한 탈북민 유인수(가명·19)씨는 요즘 기대에 한껏 부풀어 있습니다. 양강도 혜산이 고향인 유씨는 탈북 청소년들에게 국내 고교 과정을 교육하는 여명학교에 다니다 이번에 동국대에 합격했습니다. 꿈에 그리던 대학 생활을 하게 된 것이죠. 유씨의 마음을 들뜨게 하는 건 또 하나 있습니다. 드디어 대한민국의 유권자가 됐다는 사실입니다. 유씨는 “탈북민들에게도 선거권이 있다는 걸 미처 알지 못했다”며 “목숨을 걸고 한국에 왔는데 내게 주어지는 소중한 한 표를 절대 버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첫 투표권 행사하는 19세 탈북민
“내 손으로 지도자 뽑는 일…꼭 참여”
국민이 원하는 대통령상 짚어내
유권자 중심의 정치개혁 이뤄야

함경북도 청진 출신인 김혜진(가명·19·여)씨는 지난 6월 한국에 들어와 주민등록증을 받았습니다. 김씨는 대통령선거 얘기가 무척 신기합니다. 김씨는 “북한에서도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선거가 있긴 하지만 후보 한 명에 대해 찬반 투표를 하는 것이어서 무조건 당선”이라며 “지도자는 죽어야만 바뀌는 거지 내 손으로 지도자를 뽑는다는 건 상상도 못해 봤다”고 합니다. 김씨는 “새해에 대통령선거가 있다는데 어떻게 국민의 대표를 뽑는 건지 궁금하기도 하고 내 의견을 펼 수 있다고 하니 설렌다”며 “꼭 선거에 참여해 권리를 행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새해엔 19대 대통령선거가 열립니다. 탈북민과 재외동포까지 참여해 앞으로 5년간 대한민국을 이끌 지도자를 뽑는 국민적 축제지요. 모든 선거가 다 중요하겠습니다만 특히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의 명운을 좌우할 선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지금 대한민국은 국내외적으로 심각한 고비를 맞고 있습니다. 청년실업·사회양극화·저출산·비정규직·이념 갈등 등 해결해야 할 숙제가 산더미 같습니다.

이런 엄중한 현실에서 유권자들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야말로 언론의 책무입니다. 새해 중앙일보 정치부는 ‘유권자’를 주목하려 합니다. 정치시장에서 공급자(정치인)의 홍보 논리에 끌려다니지 않고, 소비자(유권자)의 구매욕구에 초점을 맞추겠습니다. 정치인이면 누구나 민생 정치를 외치지만 실제론 현재 유권자들이 원하는 게 뭔지 모른 채 관성적으로 말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올해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던 촛불집회와 대통령 탄핵사태는 그동안 정치와 민심의 괴리가 얼마나 심각한 수준이었는지를 잘 보여줬습니다. 중앙일보 정치부는 공급자 중심에서 소비자 중심으로 정치시장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것, 이것이 정치개혁의 출발이라고 믿습니다.
관련 기사
이를 위해 먼저 1월 2일자부터 3회에 걸쳐 ‘스마트 유권자 시대’를 기획 보도합니다. 각 대선후보에 대한 호감도·비호감도 조사를 통해 유권자들의 요구를 세분화하고, 국민이 원하는 19대 대통령은 어떤 모습인지 상세히 살펴보겠습니다. 또 과거의 변화를 주도했던 ‘신세대’ 그룹과 이번 대선에서 정치개혁의 주력군으로 등장할 ‘IMF 세대’의 정치·사회적 특성을 비교해 보겠습니다. 중앙일보 정치부는 정치 소비자가 존중받는 정치개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정치개혁, 유권자가 할 수 있습니다.

글=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사진=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