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명진, 친박 겨냥 “책임질 사람 1월 6일까지 당 떠나라”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친박계 핵심 인사들을 겨냥해 자진 탈당을 요구했다. 인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과거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사람에 대해 청산하지 않으면 새 정당을 창당한다고 해도 새누리당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며 인적 청산카드를 뽑았다.

측근 “서청원·최경환·이정현 등 대상”
인명진 “인적 청산 없인 비대위 안 해
8일 간담회 열고 제 거취 등 보고”
친박계선 “당을 쪼개러 왔나” 반발

다만 인 위원장은 실명은 거론하지 않고 인적 청산의 가이드라인만 제시했다. 인 위원장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4년 동안 당 대표와 정부 중요 직책에 들어갔던 사람 ▶4·13 총선에서 과반수도 못 얻는 당으로 전락시키고 패권적 행태로 국민에게 실망을 준 사람 ▶상식에 어긋나는 지나친 언사로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 못난 행태를 보인 사람 등이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인사들이었다.

인 위원장은 “책임지는 방법은 탈당”이라며 “긴 시간을 드리겠다. 내년 1월 6일까지 당을 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에 와 보니 어머니의 과보호를 받았던 학생이 대학에 가서 ‘엄마 무슨 과목 들을까요’라고 묻는, 그런 모습이었다. (인적 청산 대상인지 아닌지 모르겠으면) 밤에 임금님들은 암행사찰도 하셨다는데 측근들에게 물어보지 말고 시장에 나가 물어보시라”고 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서청원·최경환 의원과 이정현 전 대표, ‘촛불은 바람 불면 꺼진다’는 말을 해 LED 촛불까지 등장하게 만들었던 김진태 의원 등을 겨냥한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인적 청산 대상에 박근혜 대통령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는 “사람 이름은 말씀드리지 않겠고, 박 대통령도 그 원칙에 포함된다”며 즉답을 피했다.

친박계는 강하게 반발했다. 서 의원의 측근인 이우현 의원은 “핵심들이 다 나가면 초·재선들로 어떻게 당을 재건하느냐”며 “이럴 거면 저쪽(개혁보수신당)에 갔어야지…”라며 불쾌해했다. 익명을 원한 친박계 인사는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나가라는 격”이라며 “당을 쪼개러 왔느냐”고 흥분했다. 최경환 의원 측은 “이미 2선 후퇴한다고 했다”고 일축했다.

인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인적 청산 없이는 비대위 구성을 안 할 것”이라며 “1월 8일 다시 기자간담회를 열어 제 거취를 포함한 결과를 보고하겠다”고 덧붙였다. 탈당 시한으로 통첩한 1월 6일까지 핵심 인사들이 당을 떠나지 않으면 자신도 비대위원장직을 걸 수 있다는 압박 발언이었다. 새누리당은 새해부터 다시 내분에 빠져들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박성훈·백민경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