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7 경제 전망] 원화가치, 1300원도 대비해야

미국 금리 3차례 올려도, 한국은 상당 기간 동결할 듯
럭비공. 2017년 달러 대비 원화 가격전망을 요약하면 이렇다. 어디로 튈지 모른다는 얘긴데 전문가의 전망도 하나로 모으기가 쉽지 않다. 주요 증권사가 전망한 2017년 달러 대비 원화 가격 변동폭도 달러당 1080~1300원으로 상당히 넓다. 변수가 워낙 많아서다.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 취임 이후 크게 달라질 미국 경제·재정정책과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상 속도, 보호무역주의 확산, 유럽·일본의 양적완화 축소 여부 등이 그렇다.
2016년 달러 대비 원화 가격은 1207.7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8년 만에 연말 종가가 달러당 1200원대를 기록했다. 연평균으로 봐도 1160.41원으로 2014년(1053.12원) 이후 원화 값은 꾸준한 하락세다. 일단 2017년에도 상반기까진 달러 강세에 따라 원화 가치가 하락(환율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장기 추세상 달러는 2014년 하반기 이후 꾸준히 강세 흐름을 보이고 있다.

전문가 전망 변동폭 1080~1300원
미국내 변수 많아‘럭비공 환율’
일부선 “많이 내려 현수준 유지”

관건은 언제까지 계속되느냐다.

허진욱 삼성증권 연구원은 “미국이 예정대로 금리를 올리면 2017년 하반기 중에 한미 간 금리가 역전되는데 전반적으로 신흥국 통화는 달러화 대비 약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증권은 2017년 말 달러 대비 원화 가격을 1300원으로 전망한다.
외국계 투자은행(IB)은 하반기로 가도 달러화 강세-원화 가치 하락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모건스탠리는 연말쯤 1300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다. BoA메릴린치의 전망도 유사하다. LG경제연구원은 달러 가치가 추가적인 강세보다는 현재의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달러 강세 환경인 건 분명하지만 이미 오를 만큼 올랐다는 분석이다.
관련 기사
반면에 하반기 들어 원화 강세로 전환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김일구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이 투자 확대 정책을 쓰더라도 달러 강세 때문에 기업 이익이 감소하는 상황이 생기면 주식시장도 조정을 받으면서 결국 약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말했다. 달러 대비 원화 가격은 2000년 이후 장기 평균과 2010년 이후 중기 평균 모두 달러당 1110~1120원대를 유지하고 있는데, 일시적으로 평균 이상 상승한 만큼 제자리를 곧 찾을 것이란 전망이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