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부산 소녀상, 국제예양 및 관행도 생각해봐야" 사실상 우려 표명

외교부는 오늘(30일)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가 허용된 것에 대해 "위안부 문제를 역사의 교훈으로 기억하기에 적절한 장소에 대해 지혜를 모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우려 표명을 한 셈이다.
지난 28일, 동구청 철거반원들이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을 철거하고 있다.

지난 28일, 동구청 철거반원들이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을 철거하고 있다.

앞서 지난 28일, 부산시 동구청에 의해 소녀상이 강제철거되자 전국적으로 비난 여론이 들끓었고, 이에 박삼석 동구청장은 30일 기자회견을 열어 소녀상 설치를 허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외교공관 보호와 관련된 국제예양 및 관행이라는 측면에서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는 만큼, 우리 정부와 해당 지자체·시민단체 등 관련 당사자들이 이러한 점을 고려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12.28 위안부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 나간다는 우리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