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2016 한국영화 여성들, 안녕하십니까

2016년, 페미니즘 논쟁이 뜨거웠던 한 해다. 지난 5월 ‘여성 혐오’를 촉발시킨 서울 강남역 ‘묻지마 살인 사건’은 한국 사회에 분노와 불안감을 불러일으키며, 여러 커뮤니티 사이에 과격한 논쟁을 일어나게 했다. 또 한편에선 사회 각 분야에서 오랫동안 만연해 왔고 묵인돼 온 성폭력 사건들이 고름 터지듯 만천하에 드러났다. 이러한 현상들에 대한 해결책을 찾으려는 움직임이 나타난 반면, 한국영화 속 여성들의 모습은 변화의 물결을 더디게 반영하는 데 그쳤다. 12월 26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올 한 해 여성 감독·주인공이 이끄는 영화는 지난해 대비 두 배가량 늘었지만, ‘남성 쏠림 현상’을 해소하기엔 턱없이 부족했다. 올해 스크린을 최다 500개 이상 확보하며 주말 극장가를 장악한 실사 극영화 개봉작 38편 중 여성 배우가 크레딧에 첫 번째로 등장하는 영화는 14편에 불과했다. 이에 magazine M이 지난해에 이어 특별 취재에 나섰다. 2016년 한국영화 속 여성들의 현황을 세 파트로 나눠 파헤쳤다.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 중 100만 명 이상 관람한 영화 23편에서│엔드 크레딧 기준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 중 100만 명 이상 관람한 영화 23편에서│엔드 크레딧 기준

PART 1에서는 관객 100만 명 이상 관람한 한국영화 23편(애니메이션·다큐멘터리 제외)을 중심으로, 영화의 양성평등 실천 여부를 따지는 벡델·마코 모리 테스트와 여성 영화인 참여도를 검토했다. PART 2에서는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 속 여성 캐릭터 유형을 분석했다. PART 3에서는 각기 다른 성격의 신작을 선보인 여성 감독 3인의 심층 대담을 통해 그들이 체감하는 현실과 대안을 들어 봤다. 희망의 불씨는 남아 있다.
 ※2016년 한국영화 흥행 TOP 23의 순위와 개봉일은 아래 표 참조. 
2016년은 여전히 한국영화에서 남성의 존재감이 두드러진 한 해였다. 100만 명 이상 관람한 한국영화 23편 중 10편은 남성 배우 중심의 멀티캐스팅 혹은 남성 원톱이 주도했다. ‘부산행’ ‘터널’ ‘곡성(哭聲)’(이하 ‘곡성’) ‘아수라’ ‘봉이 김선달’ ‘판도라’ ‘탐정 홍길동:사라진 마을’(이하 ‘탐정 홍길동’) ‘특별수사:사형수의 편지’(이하 ‘특별수사’) ‘오빠생각’ ‘마스터’ 등이 그 예다. 두 남성이 갈등 혹은 협력 관계로 극을 견인하는 영화도 ‘검사외전’ ‘밀정’ ‘인천상륙작전’ ‘럭키’ ‘형’ ‘동주’ 등

6편으로, 남성 중심 영화가 총 16편에 달했다. 그러나 지난해와 비교해, 올해 한국영화 속 여성은 진일보했다.
 
[ 여성 영화 증가와 티켓 파워 ]
관객 100만 명 이상 관람한 한국영화 23편 중 여성 배우가 메인 포스터에 등장하는 영화는 13편으로 과반수를 차지했다. 지난해엔 같은 조건의 한국영화 22편 중 10편만이 메인 포스터에 여성을 등장시켰다.

여성 배우가 영화 크레딧 첫 순서에 등장한 영화는 23편 중 7편. 이 중 여성 배우가 크레딧 두 번째 순서까지 차지한 영화(PART 1에 한해, 편의상 이를 ‘여성 투톱 영화’라 칭한다)는 ‘미씽:사라진 여자’(이하 ‘미씽’) ‘아가씨’ ‘귀향’ 등 3편이다. 지난해엔 불과 3편만 크레딧 첫 순서로 여성 배우의 이름을 올렸고, 여성 투톱 영화도 1편에 불과했다.

1만 명 이상 관람한 한국영화로 범주를 넓혀도, 올해의 상승세는 두드러진다. 총 69편 중 여성 배우가 크레딧에 첫 번째로 등장한 영화는 27편(2015년엔 총 71편 중 16편), 이 중 여성 투톱 영화는 ‘좋아해줘’(2월 17일 개봉, 박현진 감독) ‘계춘할망’(5월 19일 개봉, 창감독) ‘걷기왕’(10월 20일 개봉, 백승화 감독) ‘우리들’(6월 16일 개봉, 윤가은 감독) ‘연애담’(11월 17일 개봉, 이현주 감독) ‘멜리스’(2월 11일 개봉, 김용운 감독) 등 9편이다. 지난해 여성 투톱 영화는 총 71편 중 5편이었다.
계춘할망

계춘할망

올해 1만 명 이상이 관람한 한국영화를 더 살펴보면, 특히 크레딧 첫 순서에 이름을 올린 영화가 두 편 이상인 여성 배우들의 활약이 눈에 띄었다. 지난해엔 없던 현상이다. ‘덕혜옹주’ ‘비밀은 없다’(6월 23일 개봉, 이경미 감독) ‘나쁜놈은 죽는다’(2월 4일 개봉, 손호 감독, 한·중 합작 영화)의 손예진, ‘널 기다리며’(3월 10일 개봉, 모홍진 감독) ‘걷기왕’의 심은경, ‘계춘할망’ ‘죽여주는 여자’(10월 6일 개봉, 이재용 감독)의 윤여정이 그 예다. 지난해에 이어 연속으로 여성 투톱 영화에 ‘단골’ 주연한 배우도 있다. 김혜수는 ‘차이나타운’(2015, 한준희 감독)과 ‘굿바이 싱글’에, 엄지원은 ‘경성학교:사라진 소녀들’(2015, 이해영 감독)과 ‘미씽’에 연이어 출연했다.
[ 벡델·마코 모리 테스트 통과율 저조 ]
그러나 극 중 여성 캐릭터의 입지는 여전히 미흡하다. 100만 명 이상 관람한 영화 23편을 벡델·마코 모리 테스트로 분석해 보니, 각각 7편·8편만이 통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8편·10편보다 줄어든 수치다.
연애남

연애남



먼저, 30년 전 고안된 후 문화 다방면에서 활용돼 온 벡델 테스트(이하 벡델). 세 단계, 즉 ① 이름 있는 여성이 2명 이상 등장하는가, ② 그 두 여성이 서로 대화하는가, ③ 그 대화의 내용이 남성과 관련 없는가를 검토해 양성평등 지수를 따져 보자. ‘형’은 이름을 가진 여성 캐릭터가 하나뿐이라 1단계부터 탈락했다. ‘특별수사’와 ‘봉이 김선달’은 주요 여성 조연이 두 명씩 등장한다. 하지만 그중 한 명의 이름이 드러나지 않고, 각각 기능적 호칭인 ‘여사님’(김영애)과 ‘윤 보살’(라미란)로 불려 역시 자격에 미달했다. 1단계를 통과한 19편 중 2단계를 통과한 작품은 12편. ‘곡성’의 경우, 귀신 들린 아이 효진(김환희)을 비롯한 이름 있는 여성 사이에 대화가 없어 2단계를 통과하지 못했다. 효진과 가장 많은 대화를 나누는 엄마(장소연)와 외할머니(허진)는 따로 이름이 없다. 이름 있는 여성끼리 대화하는 영화 중 과반수는 남성 주·조연 캐릭터에 관련된 대화를 나눠 3단계에서 탈락했다. 벡델에 모두 통과한 영화는 ‘아가씨’ ‘귀향’ ‘굿바이 싱글’ ‘미씽’처럼 두 명 이상의 여성이 독보적으로 극을 이끌거나, ‘덕혜옹주’ ‘날, 보러와요’ 같이 여성 주인공과 주요 여성 조연의 교감이 두드러진 영화였다. ‘부산행’은 남성이 배제된 특정 상황에서 이뤄진 두 여성 캐릭터의 대화 때문에 합격점을 받았다.

벡델이 여성 캐릭터의 양적 기여도를 가늠한다면, 극 중 비중과 독립성에 중점을 두고 양성평등 지수를 따지는 것이 바로 마코 모리 테스트(이하 마코 모리)다. ① 최소 1명 이상의 여성이 등장하는가, ②그 여성이 자신의 이야기를 지니고 있는가, ③ 그 이야기가 남성 인물의 이야기를 보조하는 데 그치진 않았나 등 세 단계를 거친다. 벡델에 합격한 대다수 영화가 마코 모리도 통과했지만,

3편이 예외였다. 먼저 벡델을 전부 통과한 ‘부산행’은 여성 캐릭터들의 스토리가 대부분 남성 캐릭터를 보조하고 있어 마코 모리에서는 탈락했다. 반면 ‘특별수사’는 마코 모리에서는 합격점을 받았다. 벡델 1단계 통과에 걸림돌이 된 ‘여사님’ 캐릭터가 이름은 없지만, 자기 주도적으로 주요 사건을 저지르며 남성 주인공과 팽팽한 대결 구도를 이뤘기 때문이다. 벡델 3단계에서 떨어진 ‘판도라’는 여성 캐릭터들의 탈출 과정을 그린 에피소드 등이 남성 주인공을 보조하는 데 그치지 않는 것으로 판단돼 마코 모리를 통과했다. 두 테스트를 모두 통과한 6편은 ‘덕혜옹주’ ‘아가씨’ ‘귀향’ ‘굿바이 싱글’ ‘미씽’ ‘날, 보러와요’다. 다만, 테스트를 통과했다는 것이 양성평등을 완벽히 이뤘다는 뜻은 아니다. 통과 여부와 무관하게 여성이 살해·폭행·납치 등 수난의 희생양이자, 구출할 대상으로 그려진 영화도 11편으로 여전히 많았다.

 
[ 그럼에도 희망적인 이유 ]
올해 흥행작 대부분을 배출한 5대 투자·배급사의 현황을 돌아봐도, 한국영화에서 양성평등이 실현되기까지는 갈 길이 멀어 보인다. 우선 여성 배우가 크레딧에 첫 번째로 등장하는 영화, 다시 말해 여성 주인공 영화를 가장 많이 내놓은 회사는 CJ엔터테인먼트였다. 올해 투자·배급한 한국영화 12편 중 4편이 여성 주인공 영화다. ‘좋아해줘’ ‘비밀은 없다’ ‘나를 잊지 말아요’(1월 7일 개봉, 이윤정 감독) 등 여성 감독 영화도 다섯 개 회사 중 가장 많은 3편이었다. 비율로 따지면 메가박스(주)플러스엠이 압도적이다. 한국영화 배급작 4편 중 여성 주인공 영화가 3편이었다. 이 중 여성 감독이 연출한 영화는 ‘미씽’ 한 편. 롯데엔터테인먼트는 투자·배급작 6편 중 여성 주인공 영화가 2편, 여성 감독의 영화는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12월 14일 개봉, 홍지영 감독) 1편이었다. 올해 각

7편의 한국영화를 투자·배급한 NEW와 쇼박스가 참여한 여성 주인공 영화는 각각 1편과 3편이었다. 두 회사 모두 올해 여성 감독이 연출한 영화는 1편도 투자·배급하지 않았다.

올해 여성 감독이 연출한 한국영화 중 관객 100만 명 이상을 동원한 작품은 이언희 감독의 ‘미씽’ 1편뿐이었다(홍지영 감독의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가 100만 관객을 넘은 12월 31일 기준 이 수치는 두 편으로 상승했다. ) 지난해 0편이던 것과 비교하면 나아진 수치다. 지난해엔 흥행 50위로 범주를 넓혀도 여성 감독 영화가 ‘특종:량첸살인기’(노덕 감독) 1편뿐이었다. 그러나 올해는 흥행 50위 안에 ‘미씽’ ‘좋아해줘’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비밀은 없다’ ‘나를 잊지 말아요’ ‘순정’(2월 24일 개봉, 이은희 감독) 등 6편이 포함돼 있다. 관객 100만 명 이상 관람한 영화 23편에서 감독 외 여성 영화인의 참여도를 따져 보면, 의상·편집 등 일부 부문을 제외하고 남성에 비해 여전히 열세였다. 여성 촬영·조명감독이 참여한 영화는 1편도 없었다. 다만, 희망은 보였다. 여성 제작자·프로듀서·각본가가 참여한 영화는 지난해 각각

4편·5편·5편이었던 데 비해 뚜렷이 증가했다. 여성 제작 참여 영화는 ‘밀정’ ‘터널’ ‘덕혜옹주’ ‘굿바이 싱글’ ‘탐정 홍길동’ ‘판도라’ ‘시간이탈자’ ‘날, 보러와요’ ‘마스터’ 등 총 9편이며, 여성 프로듀서가 참여한 영화는 ‘검사외전’ ‘럭키’ ‘형’ ‘봉이 김선달’ ‘판도라’ ‘시간이탈자’ ‘날, 보러와요’ ‘마스터’ 등 총 8편, 여성 각본가가 참여한 영화는 ‘밀정’ ‘럭키’ ‘덕혜옹주’ ‘아가씨’ ‘형’ ‘굿바이 싱글’ ‘미씽’ ‘날, 보러와요’ ‘마스터’ 등 총 9편이다. 감독과 더불어 어떤 영화를 만들지에 대해 본질적으로 고민하고,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부문에 여성 영화인들이 꾸준히 입지를 늘려 가고 있다는 뜻이다. 한국영화 속 여성을 둘러싼 더 큰 변화를 기대하는 이유다.

특별 취재팀 나원정·장성란 기자, 박지윤 인턴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