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4년 만에 뭉친 S.E.S. "정말 '드림스 컴 트루'에요"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셋이서 다시 뭉칠 수 있다는 자체가 저희가 불렀던 노래 '드림스 컴 트루'를 생각나게 해요."(바다)

1990년대 후반을 풍미한 1세대 아이돌 걸그룹 'S.E.S.'가 내년 데뷔 20주년을 앞두고 14년 만에 다시 뭉쳤다. 리더 바다는 30일 오후 서울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20주년 기념 콘서트이자 16년 만의 콘서트 '리멤버'를 앞두고 열린 간담회에서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S.E.S라는 팀을 사랑해주신 시기에 우리는 아주 어린 소녀들이었어요. 세 멤버 모두 평생 아름다운 추억으로 기억하고 S.E.S.를 다시 나누는 것이 뜻 깊죠."

S.E.S.는 2017년 1월2일 스페셜 앨범 '리멤버'를 공개한다. '리멤버'와 '한폭의 그림'을 더블 타이틀곡으로 내세웠다. 특히 미디엄 템포 팝발라드 '리멤버' 가사에는 세 멤버가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느낀 감정과 팬들에 대한 진심을 담았다.

바다는 "90년대를 함께 살아간 분들이 추억을 공유할 수 있는 곡들이 많아요"라며 "저희가 이번에 리메이크한 ('여행스케치'의) ''산다는 건 다 그런 게 아니겠니'처럼 예쁜 아기를 낳아서 제2의 인생을 멋있게 사는 멤버들과 예전에는 생각 못했고 미래에서나 부를 수 있을 거라 생각한 곡을 이렇게 미래에 와서 부르게 됐네요"라고 말했다.

1997년 데뷔한 S.E.S.는 '아임 유어 걸' '너를 사랑해' '감싸 안으며' '드림스 컴 트루' 등의 히트곡을 내고 2002년 해체했다. 이후 바다는 솔로 가수와 뮤지컬배우, 유진은 배우, 슈는 예능 프로그램에 나왔다.

지난 2014년 MBC TV '무한도전'의 코너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에 바다와 슈가 SES 무대를 꾸미면서 세 멤버의 결합에 대한 바람이 커졌다.

이들을 발굴한 SM엔터테인먼트의 이수만 대표 프로듀서가 돕겠다고 나서면서 이들의 컴백 프로젝트가 급속하게 진행됐다. S.E.S.는 이번 앨범에 이수만이 1989년 발표한 '그대로부터 세상 빛은 시작되고(The Light)'를 리메이크해 싣기도 했다.

"이수만 선생님이 녹음실에 와서 한땀한땀 봐주시니 옛날로 돌아가는 듯했어요. 타임머신을 계속 타는 듯했죠. 저희가 혹시나 예뻐 보인다면 몇달 동안 아름다운 기억으로 좋은 세포들이 살아나서 아름답고 건강하게 만든 것이 아닌가 해요."(바다)

앨범과 콘서트 준비가 물론 쉽지는 않다. 더구나 유진과 슈는 결혼을 해서 가정이 있는데다가 각자 자녀들까지 뒀다. 결혼을 하지 않은 바다는 "두 멤버가 저보다 배로 힘들었을 것"이라며 "새벽까지 연습한 뒤 집에 돌아가서도 안무 영상을 다시 보고 자고 했어요. 그런 모습을 보면서 이 그룹의 리더라는 것이 감사했죠"라고 고마워했다. "최근 몇달 간 팀워크를 다시 확인할 수 있었어요."

앨범 작업은 마냥 즐거웠다고 했다. 유진은 "활동할 때보다도 더 즐거웠어요. 물론 대중이 좋아할까 부담감이 살짝 있었지만 예전처럼 '더 잘해야지'라는 부감감은 제로였죠. 순전히 즐겼고, 앨범이 나오는 것 자체로 팬들이 얼마나 기뻐해주실까, 반가워주실까 생각하니 너무 즐거웠어요"라고 눈을 반짝였다.

1세대 아이돌 그룹이 대거 컴백하는 가운데도 S.E.S.는 팬들 사이에서 언제가는 반드시 뭉칠 그룹이라는 확신이 있었던 팀이다. 해체 이후에도 자선 바자회 '그린하트' 등 멤버들 끼리 꾸준히 뭉쳐왔다.

유진은 "저희는 헤어지는 동시에 늘 다시 만나는 것에 대해 생각했어요. 다만 억지스런 건 싫고 인연이나 타이밍이 올 때 뭉치자는 생각을 했죠"라며 "마음의 준비를 조금씩 하면서 적절한 타이밍이 올 거라 생각했죠"라고 귀띔했다.

바다 역시 "S.E.S.를 다시 할 거라는 믿음과 긍정, 확신이 있었다"며 "활동 시절에 한번도 안 싸웠다면 거짓말이지만 싸운 적이 거의 없고 멤버들끼리 특별할 정도로 사이가 좋았다"고 돌아봤다.

맏언니인 바다는 특히 "다시 뭉칠 때 언니 티가 나지 않도록 관리를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웃었다. 하지만 바다는 물론 머리를 각자 분홍색과 금색으로 염색한 유진과 슈의 미모는 여전했다.

세 아이를 둔 슈는 "염색한 머리를 아이들이 한동안 빤히 쳐다 보더니 예쁘다고 했다"며 "사실 콘서트를 준비하기까지 아이돌 스케줄이었어요. 가정이 있다 보니 머릿속에서는 '냉장고에 뭐가 있었지. 마트를 못 가니까 걱정되네' 등의 생각을 했죠. 근데 S.E.S. 한창 때는 제 엄마가 있었는데 이제는 엄마가 돼서 아이들의 응원을 받으니 참 좋았어요"라고 웃었다.

멤버들은 그럼에도 TV 출연 등 일부 활동은 부담스러웠다고 했다. 유진은 "저희 모습을 보여야 하는 부분에 대해서 부담이 느껴졌어요. 저희끼리 장난 삼아 이야기한 것이 TV 출연은 하지 말자였어요. 화질도 너무 좋아졌고…. 호호, 팬들이 아직 갖고 있는 환상과 신비감을 위해 적절히 조절하자고 했죠"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S.E.S. 활동 자체에 몰두하기도 했다. "너무 S.E.S.에 빠져드니 순간 '내가 엄마인데'라는 걸 잊고 살기도 했어요. 오늘, 내일 공연이 끝나면 제 자리로 돌아가야 하는 아쉬움이 크죠. 슈라는 사람과 엄마라는 사람, 둘 다 잘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슈)

이날과 31일 같은 장소에서 펼쳐지는 콘서트가 이번 앨범의 공식적인 마무리지만 앞으로 꾸준히 바자회와 콘서트를 열고 싶다고 멤버들은 입을 모았다. 콘서트를 비롯해 이번 '리멤버' 프로젝트 수익금 일부 역시 기부된다.

바다는 간담회 말미에 다시 뭉친 것에 대해 벅참을 참지 못하고 끝내 눈물을 보였다. "이수만 회장님, 유영진 이사님을 비롯한 여러 스태프들이 힘 써 주셔서 정말 좋은 곡이 많다"며 울먹거렸다. "저희 곡들을 듣고 울었어요, 가사가 너무 와닿아서… 너무 기분이 좋은데… 멤버들과 로버트가 되기로 약속했는데 미안해…"라며 또 눈시울을 붉혔다.

멤버들은 최근 몇달이 S.E.S.에 대해 다시 성찰하는 시간이 됐다고 했다. "저희가 5년 활동했어요. 그 때 발견하지 못한 걸 이번에 짧은 기간에 발견했죠. 이렇게 멤버들의 목소리가 잘 어우러질 수 있다는 걸요. 이게 S.E.S. 목소리라는 생각이 들었죠. 향수를 불러 일으키더라고요."(유진)

"그 때 몰랐던 걸 이제 알았어요. 저희는 각자 빛을 가진 보석이었던 거예요. 세일러 문이 뭉치면 더 빛이 나듯, 셋이 있을 때 더 빛이 나는 걸 느꼈죠."(슈)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