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상 호명 순간, 유재석이 말없이 고개를 숙인 이유

[사진 MBC 캡처]

[사진 MBC 캡처]

13번째 대상을 받는 영광의 순간, 유재석은 아무 말 없이 고개를 숙였다.

30일 새벽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열린 'MBC 연예대상'에서는 유재석, 정준하, 김구라, 김성주가 대상 후보로 선정됐다. 유재석은 김구라 등 다른 후보를 제치고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지상파 3사 통산 13번째 대상이었다.
 
추천 기사
하지만 유재석은 영광의 순간 마냥 기뻐하지 만은 못했다. 정준하가 데뷔 20여년 만에 처음으로 대상 유력 후보로 떠오른데다 대상을 수상할수록 부담감이 커진 탓으로 풀이된다.

유재석의 이름이 호명되는 순간, 그는 말없이 머리를 푹 숙였다. 유재석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하는 주변 사람들의 표정과 대비되는 모습이었다.

시상대에 올라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던 유재석은 "감사함보다 죄송하고 미안한 마음이 커진다"며 수상소감을 시작했다. 가족들과 '무한도전' 멤버들, 스태프들에게 감사를 전한 유재석은 "내년에도 시청자들이 허락해주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시국에 대한 발언도 잊지 않았다.  "요즘 꽃길 걷는다는 말을 많이 하는데 소수의 몇몇 사람이 꽃길을 걷는 게 아니고 내년에는 대한민국이 꽃길로 바뀌어서 모든 국민 꽃길을 걷는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