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상식 패딩' 기안84, 이번엔 정장 입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인기 웹툰 '복학왕' 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의 달라진(?) 시상식 의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기안84는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본사 공개홀에서 열린 '2016 MBC 연예대상'에 참석했다. 그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털털한 모습의 독보적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날 그는 자신을 두고 제기된 의상 논란을 염두에 둔 듯 말끔한 정장 차림을 입고 포토존에 섰다.

그는 지난 24일 '2016 K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파란 패딩 점퍼를 입은 모습이 포착됐다. 그의 의상을 두고 "무성의하다"는 일부 지적이 나오면서 인터넷상에서 설전이 벌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