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시장직 유지한 채 민주당 대선 경선 참여할 것”

박원순(사진) 서울시장이 29일 시장직을 유지한 채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선출직 공무원이 직을 버리기는 쉽지 않은 일”이라며 “시민과 약속이 있고, 공식적인 대선후보가 된다면 모를까 경선단계에서는 직을 유지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그는 “2012년 김두관 경남도지사가 대선 출마를 위해 중도 사퇴를 해 논란이 컸다”며 “민주당에서 그런 것을 배려해 경선 일정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희정 충남지사도 28일 기자회견에서 “도지사직을 유지하면서 경선에 참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자치단체장 자리에 있는 민주당 잠룡들이 직을 유지한 채 경선에 나설 전망이다.

박 시장은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에 대해 “반찬이 여러가지 상에 올라와야 국민도 좋아하지 않겠느냐”며 “어느 반찬을 집어서 드실지는 국민 판단의 몫”이라고 말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