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은택 측, 횡렴혐의 제외한 나머지 혐의 모두 부인

차은택(사진)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포스코 계열의 광고사인 '포레카' 강탈 시도에 가담한 혐의를 부인하고 나섰다.

차 전 단장의 변호인은 오늘(29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2차 공판준비기일에서 "최순실씨 지시로 포레카 공동인수 협상을 추진했을 뿐"이라며 "광고업체를 압박하는 행위에 관여한게 없다"고 밝혔다. 최씨가 세무조사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말을 하자 "우선협상대상자였던 회사 대표를 선의로 설득하려고 한 것이지 협박이나 강요 행위는 없었다"는 것이다.
차 전 단장은 최순실 씨와 함께 광고대행사이자 포스코 계열사인 포레카 지분을 강제로 넘겨받기위해 우선협상대상자였던 회사 대표를 협박해 인수를 요구했다가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차 전 단장 측은 박근혜 대통령과 최씨, 안종범 전 수석과 공모해 KT에 인사압력을 넣고 플레이그라운드를 광고대행사로 선정한 혐의도 부인했다.
차 전 단장 변호인은 "최씨에게 지인의 KT 임원 채용을 부탁한 것은 사실이나 구체적으로 어떤 경위를 거쳐 채용됐는지는 자세히 모른다"며 "플레이그라운드 운영이나 광고대행사 선정에 관여한 바도 없다"고 밝혔다.

이날 차 전 단장 측은 검찰의 공소내용 중 특가법상 횡령 혐의만 인정하고 나머지 혐의는 모두 부인했다.
차 전 단장은 자신이 대표이사를 지낸 아프리카픽쳐스에 배우자 오모씨를 직원인 것 처럼 허위로 올려 10여년간 총 6억 4616만원의 급여와 상여금을 타내는 등 총 10억 4729만원을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