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병세 "위안부 합의 반대하는 분들, 언젠간 이해해줄 날 있을 것"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29일 한·일 간 12·28 위안부 합의에 대해 “뜨거운 감자처럼 누구나 다 피하고 싶은 협상임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정공법으로 해결하겠단 의지를 갖고 했다는 점에서 이해하는 분들도 많이 계실 것이고, 지금 이해하지 못하는 분들은 앞으로 이해해 줄 날이 있으리라 본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외교부 출입기자단과의 송년 오찬 간담회에서 1주년을 맞은 12·28 합의에 대한 비판 여론이 여전히 높다는 지적에 대해 “이런 부분에 대해 계속 노력하겠단 생각으로 화해·치유 재단을 만들었다”며 이처럼 말했다.

또 “정부를 위해서가 아니라 피해자 할머니들이 돌아가시기 전에 도움이 되게 하겠단 의지를 갖고 했다는 점을 이해해줬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이런 문제가 나올 때 관여했던 우리같은 사람들은 자유로울 수 없단 점을 잘 알고, 그만큼 진정성을 갖고 했다”고 돌아봤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체계의 한반도 배치 결정에 중국이 반발하며 사실상의 보복 조치를 취하고 있는 데 대해선 “한·미 간 동향을 보면서 거기에 맞춰서 계속 어떤 신호를 보내려는 것 아닌가 느껴진다”며 “우리가 이 시점에서 너무 과소평가해서도, 또 너무 과대평가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우리의 사드 배치 결정을 번복시키는 게 (중국의)목표라면, 우리의 주권적인 안보 문제에 대한 결정에 있어 이런 방식으로 작용하기 위해 여러 조치를 취한다는 것은 정부 차원에서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면서도 “하지만 민간 차원에서도 큰 틀에서 볼 필요가 있다.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윤 장관은 “한·중 관계가 너무 가까워지다 보니 갈등이 생길 때 파급효과도 더 커질 수 밖에 없는 측면이 있다”며 “한·중관계가 최상이라고 해도 이익이 충돌되면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 만큼 나름대로 여유를 갖고 대응하고 레버리지를 가지려면 해당되는 각 분야에서 안전장치와 피해 감소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