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명진 “배지부터 반납하라” 했는데…버젓이 배지 단 정우택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국회의원 배지’를 달고 29일 주승용 신임 원내 대표를 만났다. 앞서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런 상황에서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배지를 다는 게 맞느냐”며 “오늘부터 당에 반납해달라”고 취임 일성으로 말한 직후의 일이다.

 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3시 임명 직후 당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안이 가결됐는데 이 당 소속 의원이 여기에 책임이 없다고 말할 수 있나”며 “이쯤되면 의원직을 사퇴해야 마땅한데 상징적으로 배지를 떼서라도 책임을 지겠다는 뜻을 보이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슴에 달고 있는 국회의원 배지를 당에 보관해 달라"며 "때가 되면 제가 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당시 배석했던 이현재 정책위의장과 박맹우 사무총장, 정용기 수석대변인이 그 자리에서 배지를 뗐다. 인 비대위원장은 간담회를 마치면서도 "총무국에서 배지 걷는 작업하고 있죠?"라고 물었고 박맹우 사무총장이 "바로 시작하겠다"고 답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날 5시 40분쯤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조배숙 정책위의장 등 국민의당 신임 원내 지도부가 새누리당 원내대표실을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정 원내대표는 “24시간 국회가 열려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덕담을 주고 받았다. 하지만 정 원내대표는 공개 석상에서 ‘국회의원’ 배지를 달고 있었다. 인 비대위원장의 첫 지시였던 ‘배지 반납’을 원내대표부터 지키지 않은 셈이다.

박성훈ㆍ백민경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