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5년 짧다? 문, 제왕적 대통령제 놓치기 아깝나"

국민의당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늘(29일) 대통령 임기단축에 반대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놓기 아까운가"라며 비판했다.
 
손금주(사진)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문 전 대표는 5년이 짧다고 투정부리기 전에 본인이 개혁에 대한 비전을 가지고 있는지 곰곰이 생각해 보시길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변인은 "5년은 결코 짧은 기간이 아니다"라며 "문 전 대표는 결선투표제도, 개헌도 떄가 아니라고 부정만 하기 전에 촛불 민심에 귀 기울이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문 전 대표는 오늘 오전 고 김근태 전 민주당 상임고문 5주기 추모식에서 "지금 3년 임기단축을 말한다면 다음 정부는 그야말로 내각제 또는 이원집정부제를 하기 위한 과도정부라는 의미밖에 되지 않는다"며 "촛불 민심이 요구하는 대청산과 개혁을 해내려면 오히려 5년 임기도 짧다"고 밝혔다.
민주주의자 고 김근태 5주기 추도식이 28일 오전 경기도 남양주 모란공원 묘역에서 열렸다. 이날 추도식에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 손학규 전 민주당 고문 등이 참석했다. 박종근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민주주의자 고 김근태 5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박종근 기자

또 "지금 임기단축 이야기가 나오는 것을 좀 이해할 수 없다"며 "벌써 개헌의 방향과 내용을 특정해 임기단축을 말한다는 건 촛불 민심과도 맞지 않고 다분히 정치공학적 이야기"라고 입장을 내놨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