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블룸버그 “박 대통령 ‘최악’의 지도자…목표는 감옥 안 가기”


블룸버그가 박 대통령이 내년 감옥에 가지 않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에 휩싸인 박근혜 대통령을 아시아 리더 중 ‘최악’으로 꼽았다.
[사진 블룸버그 홈페이지 화면캡처]

[사진 블룸버그 홈페이지 화면캡처]



29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블룸버그는 ‘누가 최악의 해를 보냈는가(Who's Had the Worst Year?)’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박 대통령이 올해 4%까지 지지율이 추락했으며 한국의 경제성장률은 2.6%에 머물고 원화가치는 2.87% 하락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이같이 보도했다.

매체는 “최순실의 직권남용 스캔들(influence-peddling scandal)로 매주 수십만 명의 시민들이 거리로 뛰쳐나왔고, 이 영향으로 지난 9일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국회를 통과했다” 면서 “헌법재판소가 이를 인용할 경우 박 대통령은 면직되고 60일 내 선거가 다시 치러진다”고 전했다.

이어 블룸버그는 내년 박 대통령의 가장 큰 도전과제를 ‘감옥에 가지 않는 것(Staying out of jail)’이라고 평했다.

이 밖에 통신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등 아시아 국가 주요 리더들의 올해 행적과 내년 도전과제도 함께 분석했다.

매체는 내년부터 2기 집권기를 맞는 시진핑 주석에 대해서는 올해 권력이 한층 더 강화됐다고 평가다. 지난 10월 제18기 중앙위원회 제6차 전체회의에서 공산당이 그를 ‘핵심’(core)으로 칭하면서다.

하지만 내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백악관에 입성하면서 대미관계가 한층 어려워질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또한 경제둔화를 딛고 성장회복을 성공시켜야 한다는 힘든 과제도 떠맡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베 총리는 50%라는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며 사상 최장기 총리직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은 한 해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단 내년에는 트럼프 행정부 하에서 미·일동맹을 확고히 하는 한편 중국과의 관계도 개선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모디 인도 총리의 지지율은 81%를 기록하고 있으며 경제성장률은 7.3%에 달한다. 하지만, 급진적 화폐개혁으로 인한 후유증을 최소화하고 세제개혁도 추진해야 한다는 과제를 안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