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유승민, 내 안보관이 불안? 소가 웃을 일"

유승민 개혁보수신당(가칭)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해 ‘대북관과 국가안보관이 불안하다’고 발언한 데 대해 문 전 대표가 “소가 웃을 일”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29일 오후 SBS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저에게 안보(문제로) 시비하는 것은 정말 소가 웃을 일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북한 체제가 싫어 피난 온 집안의 자제이기도 하고, 저 자신이 특전사 공수부대에서 당당하게 군복무했던 사람”이라며 “새누리당이야말로 안보를 말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새누리당 등 보수정당에) 제대로 군대 안 간 분이 많고, 또 방산비리가 끊이지 않는다. 이게 안보 잘 하는 것인가”라며 “남북관계는 사상 최악으로 파탄 나 자칫 잘못하면 전쟁 날까 국민이 불안해하는데 이게 안보를 잘하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지난 보수정권의 대북정책에 대해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북핵을 제어하는 어떤 역할을 해봤나. 북한 핵이 갈수록 고도화돼 이제는 무기화 단계에 이르렀는데 속수무책으로 그냥 방치해온 것 아닌가”라며 “새누리당은 정권 연장을 위해 그간 안보장사를 해왔을 뿐 실제로는 안보에 지극히 무능하고 실패한 가짜 안보세력”이라고 비난했다.

문 전 대표는 또다른 대선주자인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에 대해서는 “참여정부에서 함께 일했던 관계이고, 그분을 (유엔사무총장으로) 당선시키기 위해 참여정부가 참으로 많은 노력을 했다”라며 “만약 대선에 출마한다면 우리 쪽으로 오셔야 하는데, 만약 상대 진영에서 출발한다면 대단히 섭섭하고 서글픈 일”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같이 일했던 관계이기 때문에 다른 평가를 하고 싶진 않지만, (반 총장이) 촛불 민심에 요구하는 대청산·대개혁에 대해 그런 의지나 인식이 있을지 의문”이라며 “(반 총장은) 구시대·구체제 속에서 늘 누려왔던 분”이라고 표현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