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김포 교회에서 불…목사 부부 등 3명 사망

[사진 김포경찰서]

[사진 김포경찰서]
[사진 김포경찰서]
[사진 김포경찰서]

경기도 김포시의 한 교회에서 불이 나 60대 목사 부부와 70대 노인 등 3명이 숨졌다.

29일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51분쯤 김포시 월곶면의 한 교회 예배당에서 불이 나 교회와 연결된 사택으로 옮겨 붙었다.

불은 사택과 교회, 가재도구 등 소방 추산 1200만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꺼졌다.

하지만 사택에서 잠을 자던 이 교회 목사 A씨(68)와 부인 B씨(67)가 연기에 질식돼 숨졌다. 또 사택 다른 방에서 잠을 자던 C씨(70)가 연기 등을 흡입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이들과 함께 사택에 있던 목사 부부의 아들 D씨(35)도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D씨는 경찰에서 "잠을 자고 있는데 어머니가 '불이 났다'고 해 밖으로 나왔는데 막상 부모님은 나오시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불은 교회 예배당에서 발생했다. 교회 예배당은 사택 뒤쪽에 달린 방 한 칸짜리 규모로 그다지 크진 않았다고 한다.

C씨는 장애인으로 A씨 부부와 7년 정도 함께 생활했다고 한다. C씨의 가족들은 "사람이 죽었으니 상심이 크지만 그동안 많이 도와주셔서 원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한다.

경찰은 교회 예배당 집무실 쪽에서 불이 났다는 목격자 등의 진술에 따라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났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또 A씨 등의 정확한 사인을 알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김포=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