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50억 번 '해리포터' 래드클리프의 돈 쓰는 방법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다니엘 래드클리프가 950억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양의 금액의 재산을 어떻게 사용하는지 인터뷰에서 밝혔다.
 
지난 28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해리포터에 출연해 큰 인기를 얻은 다니엘 래드클리프가 데뷔 이후 6400만 파운드(약 950억원)을 벌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래드클리프의 회사에 의해 설립된 계좌에는 6390만 파운드가 저축되어 있다. 이는 작년에 비해 450만 파운드(약 67억원)가 늘어난 금액으로 영국에서 한 해 동안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배우 중 한 명이다. 올해 그는 영화 ‘나우유씨미2’와 ‘임페리엄’, ‘스위스 아미 맨’ 등에 출연했다.
 
다니엘 래드클리프의 주요 재산 목록에는 2000년 부모가 설립한 길모어 제이콥스사에 고정자산 투자 4300만 파운드(636억원), 유형자산 330만 파운드(49억원), 현금 870만 파운드(129억원), 받아야 할 채무 1020만 파운드(151억원) 등이 있다.
 
래드클리프는 영화 등의 출연비로 벌어들인 돈을 거의 사용하지 않고 은행에 저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돈을 많이 가지고 있어서 좋은 점은 돈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다”라며 “영화 선택에 있어서도 자유로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덕분에 저예산 영화나 실험적인 영화에 도전할 수 있었다고도 밝혔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