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당 소속 단체장들…탈당과 잔류 놓고 눈치작전

'남느냐, 떠나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경기도내 새누리당 소속 단체장들 얘기다. 탄핵정국에 새누리당이 분당까지 되면서 ‘탈당’과 ‘잔류’를 놓고 치열한 눈치작전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경기도 31개 시ㆍ군 중에서 새누리당 소속 단체장은 양평ㆍ광주ㆍ안성ㆍ남양주ㆍ구리ㆍ용인ㆍ과천ㆍ안양ㆍ가평ㆍ연천ㆍ파주ㆍ여주ㆍ평택 등 모두 13곳이다.

이들 중 ‘탈당하겠다’고 밝힌 단체장은 아직 한 명도 없다. 그렇다고 “당에 남겠다”는 단체장도 없다. 대부분 ‘유보’ 입장이다. 지역 민심을 좀 더 지켜보겠다는 계산이 깔린 것이다. 섣불리 행동했다가 공천권을 가진 당에 밉보일 경우 다음 선거에서 공천받지 못할 수 있어 신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29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거취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며 “정치적 행보보다는 자치단체장의 역할이 더 중요하다고 판단해 주어진 일에 충실히 하겠다”는 말했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당의 개혁이 필요한 때”라며 “당이 개혁의 의지가 있는지 여부를 지켜 본 이후에 판단하려 한다”고 말했다. 황은성 안성시장도 “여러 정치상황을 고려해야 하지 않겠느냐”라며 “당장은 조류인플루엔자(AI)가 시급해 마무리가 된 이후에나 생각해 볼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공제광 평택시장도 “현재 그러한 것을 언급하기에는 적절치 않은 것 같다. 내년 이후에 밝히겠다”고 말을 아꼈다.

익명을 원한 한 단체장은 “단체장 공천권을 가진 국회의원과 지역당협 위원장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게 기초자치단체장이고 시ㆍ도의원 아니겠느냐”며 “어느 누구 하나 섣불리 ‘탈당’ ‘잔류’를 말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승빈 명지대 행정학과 교수는 “여의도(국회)의 변화가 기초자치단체장에게는 피부로 와닿지 않을 수 있다”라며 “자치단체장은 사실상 행정가이기 때문에 본인이 대선 또는 국회의원 후보로 나가지 않는 이상 유보적인 입장을 내세울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