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역별 가임기 여성 수 공개한 '출산지도' 논란..."가축취급하나"

행정자치부가 저출산 극복 대책으로 추진한 ‘대한민국 출산지도’가 29일 공개 직후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행정자치부는 전국 243개 자치단체의 출산 통계를 담은 ‘대한민국 출산지도(birth.korea.go.kr)’를 이날 공개했다. 해당 사이트에는 지역별 임신·출산 관련 자치단체의 혜택을 찾아볼 수 있고 출생아 수 및 조혼율, 합계 출산율 등이 공개됐다.

논란이 된 부분은 행자부가 전국 지도에서 가임기 여성 분포도를 표시한 수치다. 시·군·구 별 가임기 여성수를 공개한 뒤 이에 따라 지역별로 순위가 매겨져 있다.

네티즌들은 이에 대해 “여성이 가축도 아니고 이런 수치를 올려 놓는 이유가 뭔가”·“가임기 여성 분포 수치를 공개하면 해당 지역 성범죄가 증가하는 것 아닌가”라는 우려가 나온다.

실제로 트위터에서는 “이제까지 본 것 중 가장 끔찍한 발상이다”, “충격적이다..여자는 가축과도 같은 존재였나”, “사람들이 왜 분노하는지 그림만봐도 알겠다”라는 비난 글이 올라오고 있다.

현재 해당 사이트는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