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소녀상 철거, 비난 전화 폭주…박삼석 동구청장은 휴가중

28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소녀상을 설치한 시민단체 회원들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가 동구청 철거반원들이 연좌농성 시위자들이 한 명씩 경찰에 연행 한 뒤 설치 4시간 만에 소녀상을 철거했다. 부산=송봉근 기자

28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소녀상을 설치한 시민단체 회원들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가 동구청 철거반원들이 연좌농성 시위자들이 한 명씩 경찰에 연행 한 뒤 설치 4시간 만에 소녀상을 철거했다. 부산=송봉근 기자

시민단체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던 평화의 소녀상을 강제로 철거ㆍ압수한 부산 동구청에 대한 일부의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한 시민단체가 한일 위안부 합의 1주년인 지난 28일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를 주장하며 부산 일본 영사관 앞에 평화의 소녀상 설치를 시도했다. 하지만 부산 동구청은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 인도에 내려놓은 소녀상을 도로법상 무단적치물로 보고 행정대집행을 해 철거ㆍ압수했다.

동구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29일까지 소녀상 철거를 주도한 안전도시과를 비롯해 동구청장 비서실 등에 사실상 업무가 마비될 정도로 비난 전화가 폭주하고 있다.

소녀상 건립에 반대 입장을 밝혀온 박삼석 동구청장은 이날 서울에서 열리는 새누리당 전국위원회에 참석하려고 휴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다.

구청 홈페이지 ‘구청에 바란다’ 게시판에는 28일부터 이틀간 구청의 소녀상 철거를 비판하는 100여 건의 글이 올라와 있다.

시민들의 항의가 폭주하면서 현재 부산광역시 동구청 홈페이지는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접속이 불가한 동구청 홈페이지. [사진 부산 동구청 홈페이지 캡처]

접속이 불가능한 동구청 홈페이지. [사진 부산 동구청 홈페이지 캡처]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