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민 "'KBS 대상 저주' 받아도 좋아…트로피는 가보로"


가수겸 방송인 김종민이 대상을 받았다. 연일 축하 인사에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었다.

대상을 받은 지 5일이 지났지만, 아직도 언론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마치 인간승리를 한 듯 집중 조명했다.

김종민은 '1박2일'의 터줏대감이다. 9년째 무탈하게 자리를 지켰고, 대상까지 받았다. 김종민은 28일 일간스포츠와의 전화통화에서 "'1박2일'에서 잘리지 않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대상을 받았다고 한껏 들떠있지 않았다. 오히려 더 숙일 줄 알았다. 겸손의 미덕이 수화기 너머로 느껴졌다.

"잘 된 것만 좋아하면 나 자신한테 이기적인 것 같다. 안 될 때도 대비하면서 살아야 한다."

이하 일문 일답.
 
- 대상을 받았다. 예상 했나.
"꿈도 못꿨다. 아직도 얼떨떨하고 너무 감사하다. 정말 감사한 분들이 많다. 인복이 많은 것 같다."

- 시상식이 다가오자 대상은 김종민이라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그래서 시상식 마지막에 '혹시'라는 생각은 했다.(웃음)"

- 수상 소감이 기억나나.
"준비하고 무대에 오른 게 아니라서 두서없이 이야기했다. 팬들은 성시경을 왜 뺐느냐고 묻기도 하셨다. 제 생각엔 시즌2 분들도 다 언급한 것 같은데. 빠진 분들께는 죄송하다. 뒤에서 신지가 누구누구 이야기해줘서 그나마 그 정도 말 할 수 있었다.(웃음)"

- 대상 호명을 들었을 때 어떤 느낌이었나.
"심장이 막 뛰었다. 이게 무슨 일인가 싶었다."

- 예능 천재라는 수식어가 있다. 부담스럽진 않나.
"과찬이다. '천재'라는 말은 언제 들어도 기분 좋다. 근데 부담은 없다. 나는 천재라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다."

- 'KBS 대상의 저주'를 알고 있나.
"'KBS에서 대상을 타면 다음 해는 하락세를 걷는다'는 말이 있다. 충분히 알고 있다. 근데 저주받아도 괜찮다. 내 인생 최고를 겪었기 때문에 떨어져도 여한이 없다. 대상은 평생 한 번 받을까 말까 한 상이다. 이런 상을 받았다는 것 자체가 행복이다. 대상 트로피는 가보로 남길 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