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3년 임기 단축은 과도 정부” vs 손학규 “호헌은 수구파 논리”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대표(왼쪽)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대표(왼쪽)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5년 단임제를 그대로 끌고 가겠다는 것은 제왕적 대통령제를 유지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29일 오후 경기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거행된 故 김근태 전 민주당 상임고문 5주기 추모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라의 틀을 바꾸자는 것이 광장 민심 아니냐”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김 고문의 추모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에게 ”지금 3년 임기 단축을 말한다면 다음 정부는 내각제 또는 이원집정부제를 하기 위한 과도정부라는 의미밖에 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손 전 대표는 문 전 대표의 이같은 발언을 ”지금 대통령 5년 단임제를 그대로 끌고 가겠단 거 아니냐”며 “광장의 민심은 한쪽에선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는 것이지만 다른 한편으론 이런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꾸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호헌제는 수구파의 논리”라며 “6공화국 체제를 청산하고 7공화국으로 가자는 게 민심의 근저에 담겨있다”고 덧붙였다.
개헌에 대한 추진 방식을 묻는 질문에 대해 손 전 대표는 “박 대통령 탄핵이 국회에 의해서 됐냐. 국민에 의해서 된 것 아니냐”며 “헌법 개정도 국민 뜻에 따라 국민적인 운동을 펼쳐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특히 “‘국민주권개혁회의’를 곧 만들 것”이라며 “현재 각 지방에서 조직하고 있다. 그것을 통해 개헌에 대한 국민적 열기를 높이고 그것을 국회서 받아서 개헌 논의를 이끌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함께 추모식에 참석한 안희정 충남지사는 “개헌을 위해 당장 사람들이 모이자고 하는 건 제가 보기에 다 대선을 위한 정략”이라며 “정당과 개헌은 선거 한 번 이기고 지려고 손댈 수 있는 주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전날 광주에서 문 전 대표에 대해 “진보의 가치를 속 시원하게 내놓지 못한다”고 비판한 것과 관련, “자꾸 제 말씀을 문 전 대표와 비교해 싸움 붙이지 않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