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강남 봉은사에서 여성 1명 분신

서울 강남구 삼성동 봉은사 경내에서 30대 여성 1명이 스스로 몸에 불을 붙여 숨졌다.

29일 강남경찰서와 강남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29분쯤 서울 강남구 봉은사 관음보살 상 앞에서 A씨(31·여)가 자신의 몸에 불을 붙였고, 결국 숨을 거뒀다.

A씨가 자신의 몸에 신나를 뿌려 자살하려는 것을 한 신도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지만 막지는 못했다. 이 여성은 소방 당국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사체를 수습하는 한편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