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경환 "이제 정치 2선으로 물러나 백의종군 하겠다"

새누리당 친박계 중진 최경환 의원이 29일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정치 2선으로 물러나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오후 새누리당 전국위원회에서 당 비대위원장으로 인명진 목사가 선출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제 국회 공식 일정을 제외하고는 지역에 머물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의원은 “‘낙동강 전선’을 오가며 새누리당을 아꼈주셨던 분들을 만나 석고대죄하는 마음으로 사죄하며 용서를 비는 시간을 갖겠다”고도 했다. 최 의원은 인명진 비대위원장에 대해 “축하의 말씀을 전하며 새누리당을 새로운 모습으로 잘 이끌어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적었다.

이어 최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관련 사태에 대해 “최근 몇 달간은 견디기 힘든 시간들이었다. 박근혜 정부의 성공을 위해 혼신을 다했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대통령이 탄핵 소추까지 당하는 모습을 보며 겪어야 했던 정신적 고통은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였다”고 표현했다. 최 의원은 지난 9일 국회에서 박 대통령의 탄핵소추안 표결이 진행될 때 300명의 국회의원 중 유일하게 투표에 불참했다. 그는 당시 상황을 언급하며 “탄핵소추안이 가결될 것이 확실시 되는 상황에서 동료 의원들이 투표하는 상황을 더 이상 볼 수 없었다”며 “저 혼자 국회 본회의장을 떠날 때의 그 절망감은 잊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또 “분당이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보며 당을 지켜내지 못한 죄책감과 책임감을 통감하며 밤마다 깊은 번민의 시간을 보냈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굽은 소나무가 산을 지킨다’는 속담을 언급한 뒤 “굽은 소나무가 되고 싶다. 그래서 새누리당의 재건과 정권재창출을 위해 미력하나마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글을 마쳤다.
앞서 최 의원은 전날 친박계 의원 10여명과 송년 만찬 모임을 가진 자리에서 백의 종군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