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日 공사·무관 불러 방위상 야스쿠니 참배 항의

마루야마 코헤이 주한일본공사대리가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정부는 이나다 도모미 일본 방위상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한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명 이날 주한일본공사대리를 초치 했다. [뉴시스]

마루야마 고헤이 주한일본공사대리가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정부는 이나다 도모미 일본 방위상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한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명 이날 주한일본공사대리를 초치 했다. [뉴시스]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일본 방위상이 29일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한 데 대해 정부가 주한 일본 대사관 관계자들을 불러 항의했다.

외교부 정병원 동북아국장은 이날 오후 주한 일본대사관의 총괄공사 대리 자격으로 마루야마 고헤이 공사를 불러 “역사를 직시하라”고 강조했다. 국방부에선 박철균 국방부 국제정책차장(육군 준장)이 오후 주한 일본 국방무관 다카하시 히데아키 해군 대령을 불러 정부의 항의 입장을 전달했다.

앞서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일본의 책임 있는 정치인이 오늘 과거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데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일본의 지도급 인사들이 역사를 올바로 직시하면서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실제 행동으로 보여줄 때만이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엄중히 지적한다”고 강조했다.

이나다 방위상은 일본 내 극우보수파의 아이콘으로 지난 2012년 행정개혁상 재임 시절은 물론, 이후 자민당 의원으로서도 매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왔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