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양 “연인 민효린 생각날 때마다 손편지 쓴다”

[사진 MBC 캡처]

태양이 연인 민효린에게 생각날 때마다 편지를 쓴다고 말하며 사랑꾼의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태양은 자신이 쓴 손편지를 받고 탑이 울었던 적이 있다고 언급했다.
 
태양은 "탑이 독일로 영화 촬영을 세 달 정도 가야한다고 했다. 바쁘고 시간이 없다 보니 힘들어했다. 어떻게 위로해줄까 하다가 편지를 써줬다"고 전했다. 탑은 “남자한테 손 편지를 처음 받아봤다”며 “마지막에 ‘사랑해 형’이라는 말에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MC 김구라는 "민효린에게도 편지를 자주 쓰냐"고 물었다. 태양은 "민효린에게도 손 편지를 자주 쓰는 편이다“라며 ”생각날 때마다 쓴다"고 말했다.
 
김구라가 "직접 주냐, 우체부가 전달해주냐"며 물었고 태양은 "직접 줄 때도 있고 꽃과 같이 보낼 때도 있다"고 답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