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민석 “최순실 감방서 정윤회 통해 국정개입” 주장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최순실이 수감 중임에도 전남편 정윤회 씨를 통해 계속 국정개입을 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안 의원은 29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지금도 여전히 최순실이 전체적 흐름을 감방에서 컨트롤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며 “청와대, 새누리당, 정윤회, 김기춘, 우병우 등의 라인을 이경재 변호사를 통해서 지금 최순실이 컨트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여전히 국정농단 세력들은 대포폰으로 서로 소통하고 있을 것”이라며 “정윤회 씨는 최순실과 이혼해 결별했지만 서로의 아킬레스건을 다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정 씨가 이경재 변호사를 통해 이 상황에 대해 조언하고, 역할에 대한 코디네이션(조직)도 하고 있을 것”이라며 정윤회 씨가 청와대와 최순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또 “살다살다 교도소장이 수감자에게 쩔쩔 매는 것은 처음 봤다. 감옥에서도 온갖 특혜를 다 누리고 있다”며 “최순실을 만만하게 보면 안 된다.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은 여전히 한 몸이고, 감옥에서도 컨트롤 타워가 작동 중”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 의원은 “법무부 차관과 교도소장이 계속 지시를 받고 상황을 보고하는 것들을 저희가 눈 앞에서 봤다”며 “최순실-정윤회 관계는 이미 복원이 됐다. 그렇지 않고서는 교도소장이 국회의원 앞에서 일개 수감자에게 쩔쩔 매는 이런 그림은 만들어질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이른바 최순실 강제구인법과 관련해서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이 국민의 화병을 치료하는 선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를 위해 4당 원내대표간 오전에라도 합의를 해야한다”고 역설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