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 이번에는 신천지 연관설...반기문측 "누군지 전혀 모른다"

대선 도전을 선언한 뒤 각종 의혹에 시달리고 있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이번에는 기독교가 이단으로 분류한 ‘신천지’ 홍보 동영상에 올라 논란이 됐다. 신천지 차기 회장으로 지목된 인물과 찍은 사진이 홍보 동영상에 오르면서다. 반기문측은 즉각 “전혀 아는 사이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신천지 산하단체인 세계여성평화그룹(IWPG·International Womens Peace Group)은 지난 10일 인터넷 동영상 사이트인 유투브에 ‘On Air IWPG AR’이라는 제목의 홍보영상을 올렸다. 영어와 아랍어 자막으로 소개되는 이 영상에는 김남희 IWPG 대표가 전 세계를 다닌 활동이 담겨 있다. 그 중 반기문 사무총장과 김 대표가 악수하는 장면이 영상에 잠깐 등장한다. 종교계에선 김 대표가 이만희 회장을 이을 유력 후계자 중 한명으로 꼽고 있다.

이 영상이 공개되자 주요 포털 사이트 검색어에서 ‘반기문 신천지’가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신천지는 1960년대 개신교 신종파 운동에 뿌리를 둔 신흥 기득교로 이만희 총회장이 중심이다. 김남희 대표는 차기 총 회장으로 거론되고 있다. 지난 2012년 대선 당시에는 박근혜 대통령 후보가 신천지와 연관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이 논란이 되자 반기문 사무총장 측은 “반 총장은 김 대표를 전혀 모른다”고 부인했다. 해당 사진은 올해 미국 뉴욕에서 열린 ‘세계여성평화의 날’ 행사에서 우연히 만난 반 총장과 김 대표가 사진을 찍었을 뿐 서로 모르는 사이라는 설명이다. 유엔 한국협회측에서도 일부 언론의 해명 요청에 “IWPG는 2013년 유엔 공보국에 등록된 NGO다. (해당 사진은) 2015년 3월 행사로 유엔NGO들은 이 행사에 참가신청할 수 있다”라며 “이날 반 총장은 행사에 참가한 수많은 단체 대표, 참석자들 중 희망자들과 사진을 찍었을 뿐 특정 단체와 사진을 찍은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반 총장의 정치적 팬클럽인 반딧불이는 이번 논란에 대해 “침소봉대, 과장, 억측이 난무하는 대한민국의 언론환경이 우려스럽다”고 비난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