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후 50일 딸 허벅지 뼈·쇄골 부러뜨린 20대 친부 법정행

친부에게 학대받은 의혹을 사고 있는 생후 50일 된 여아의 엑스레이 사진. [사진 피해 여아의 모친]

친부에게 학대받은 의혹을 사고 있는 생후 50일 된 여아의 엑스레이 사진. [사진 피해 여아의 모친]

생후 50일 된 딸의 허벅지 뼈를 부러뜨린 혐의를 받고 있는 20대 아버지가 재판에 넘겨졌다.
전주지검은 29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모(25)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고씨는 지난 5월 1일 오전 전주시 효자동 원룸 자택에서 태어난 지 50일 된 딸의 허벅지 뼈와 쇄골 등을 부러뜨린 혐의다. 경찰은 “아동 학대가 의심된다”는 의사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고씨는 “잠결에 내 몸에 딸이 눌린 것 같다. 과실이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친부에게 학대받은 의혹을 사고 있는 생후 50일 된 여아의 엑스레이 사진. [사진 피해 여아의 모친]

친부에게 학대받은 의혹을 사고 있는 생후 50일 된 여아의 엑스레이 사진. [사진 피해 여아의 모친]

경찰은 고씨가 거실에서 딸과 함께 잤던 오전 10시부터 아내 박모(25)씨가 잠에서 깰 때까지 1~2시간 사이에 범행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박씨는 남편 고씨에게 딸을 맡긴 채 안방에서 따로 잤다. 박씨는 “평소 남편이 딸을 자주 학대했다.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법원은 고씨를 임시 격리 조치하고, 현재 딸은 박씨가 전주 자택에서 돌보고 있다.

그는 경찰에서 ‘신생아 체조를 하다가 뼈가 부러졌다’ ‘잠결에 아이를 소파에서 떨어뜨렸다’ ‘기저귀를 갈다 그랬다’는 등 여러 차례 진술을 번복하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고씨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도주 및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고 방어권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고씨의 아내 박씨는 지난 8월 말부터 한 달 가까이 전주지검 앞에서 고씨의 처벌을 주장하는 1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