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해상서 예인선 침몰…2명 사망

29일 오전 8시51분쯤 제주시 한림읍 비양도 서쪽 2.4㎞ 앞 해상에서 부산선적 예인선 K호(29t·승선원 2명)가 알수 없는 원인으로 침몰했다. 이 사고로  선장 김모(71·부산)씨와 선원 유모(60대 추정)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제주해경은 비상용위치표시 무선장치(EPIRB)의 조난신호가 잡히자 경비함정 4척과 헬기 1대를 긴급 투입해 구조작업에 나섰다.
사고 직후 현장을 지나던 선박이 예인선의 선장 김씨를 구조하고 해경 헬기가 나머지 선원 유씨를 추가로 발견했지만 둘다 의식이 거의 없는 상태였다. 사고 예인선은 이날 오전 1시10분쯤 한림항을 출항했다. 해경은 조난신호가 잡힌 해역에 경비함정 4척과 헬기 1대 등을 보내 침몰한 예인선을 찾고 있다. 또 사고 선박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제주=최충일 기자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