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 첫 재판에서 "삼성 후원금 받아내는 데 가담 안해"

김종 전 문체부 차관

김종 전 문체부 차관

삼성을 압박해 최순실(60ㆍ구속)의 조카 장시호(37ㆍ수고)가 운영하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거액의 후원금을 내게 한 혐의로 기소된 김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법정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29일 열린 1차 공판준비기일에서 김 전 차관측 변호인은 “김 전 차관은 삼성 측에서 후원금을 받아내는 데 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영재센터를 후원할 곳을 알아봐 달라’는 요청을 최씨에게서 받은 적이 없다”며 “김 전 차관이 ‘접촉을 해보겠다’거나 ‘삼성에서 후원할 것 같다’고 얘기한 적도 없다”고 공소 사실을 반박했다. 변호인은 또 “(김 전 차관이) 제일기획 김재열 사장을 만나 후원을 요구했다는 게 검찰 주장이지만, 김 전 차관이 김 사장과 영재센터에 관해 얘기를 나눈 적이 없다”며 “대통령이 영재센터에 관심 있는지도 당시엔 몰랐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이어 “뜬금없이 김 전 차관이 최씨를 위해 삼성에게 금전적 지원을 하도록 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전 차관 측은 최씨에게 문체부 문건을 전달한 사실은 인정했다. 다만 변호인은 “해당 문건이 비공개 사안인지 다투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변호인은 “김 전 차관은 이번 사태의 실체적 진실이 뭔지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께 속죄하는 기회로 삼으려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