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해항 주변 "오염은 있지만 건강 피해 없다" 결론

강원도 동해시 송정동 동해항 주변 주민들이 미세먼지와 중금속 오염에 노출되고 있음이 드러났지만 주민 건강 피해는 확인되지 않아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 주민건강영향조사
공기와 혈액 속 망간 농도 높지만
"오염관련 질환은 드러나지 않아"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해 5월부터 1년 동안 동해항 인근 지역의 주민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한 결과, 주변 사업장에서 배출된 먼지와 중금속으로 인해 대기오염이 나타나고 있고, 주민들 인체 내에서도 이들 오염물질이 높게 검출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건강영향조사는 2014년 여름 동해시 주민 1700여명이 시멘트·석탄·아연정광 등 동해항의 각종 화물 취급 과정에서 발생하는 먼지로 인한 환경오염과 건강 피해 실태를 규명해 달라는 청원서를 강원도와 환경부에 제출함에 따라 실시된 것이다.

환경과학원은 동해시 송정동을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했으며, 북쪽으로 10㎞ 떨어진 동해시 망상동을 대조지역으로 선정해 함께 조사했다.

조사결과, 미세먼지 농도는 ㎥당 44㎍(마이크로그램, 1㎍=100만분의 1g)으로 동해시 상업지역 수준으로 비교적 높은 수준이었다. 망간의 농도는 0.41 ㎍으로 대조지역인 망상동의 0.03 ㎍보다 10배 이상이었고, 포항 산업단지(0.56 ㎍)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특히 공기 중에 떠 있는 미세먼지나 바닥에 가라앉은 먼지 속의 아연·망간 농도는 동해항 동부메탈 사업장 등에 인접한 주택일수록 높아지는 경향을 보여 송정동의 먼지가 이들 업체의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이와 함께 조사지역 주민 혈액 속에서는 납이 dL(데시리터, 1dL=100㏄)당 2.46 ㎍으로 국내 평균치인 1.77 ㎍이나 대조지역 평균치인 1.83 ㎍는 통계적으로 의미있게 높았다. 동부메탈 인근 주민 혈액에서는 망간 농도가 1.18 ㎍으로 나타나 대조지역 1.04 ㎍보다 높았다.

주민 87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가래·기침 등 호흡기계통의 증상을 호소한 비율이 32.4%로, 대조지역의 23.8%보다 높았다. 또 안과 분야 증상을 호소한 비율도 67.3%로 대조지역 60.7%보다는 높았다.

하지만 이같은 대기오염과 주민 노출 상태에도 불구하고, 실제 건강검진 결과에서는 특이하게 높은 질환이 관찰되지 않았다고 환경과학원은 설명했다.

흉부 방사선(엑스레이)이나 컴퓨터 단층촬영(CT), 폐기능 검사 결과에서 조사지역과 대조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특별한 차이가 없었다.

또한 먼지·망간 노출과 관련될 가능성이 있는 전체 호흡기 잘환과 파킨슨병 치료를 위해 조사지역 주민들이 병원을 이용한 비율은 전국과 강원도 평균에 비해 오히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건강검진에서는 질환 수준의 특이한 건강영향은 관찰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강원도와 동해시와 함께 환경오염을 주기적으로 측정·평가하고, 해당 오염물질의 배출원을 파악해 저감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혈액과 소변 중 망간 농도가 높은 주민을 대상으로 파킨슨병 질환 유무를 검사하기로 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