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자가 왜 이렇게 겁이 많아" 후임병에 공포탄 넣은 '러시안 룰렛' 가혹행위

해군 헌병대 소속 A상병이 지난 9월 후임인 B일병에게 회전식 탄창에 총탄 하나만 장전한 뒤 방아쇠를 당기는 죽음의 게임 '러시안 룰렛' 게임을 강요했다.

YTN은 A상병이 5발이 들어가는 회전식 탄창에 공포탄과 고무탄, 가스탄 중 임의의 1발을 장전하고 B일병을 향해 2번 방아쇠를 당겼다고 보도했다. 다행히 격발되진 않았지만 A상병은 공포에 질린 B일병을 보며 남자가 왜 이렇게 겁이 많느냐고 놀려댔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공포탄의 경우 근접 발사하면 치명상에 이를 수 있다"며 "일례로 유리컵에 대고 근접발사하면 컵이 깨진다"고 경고했다.

A상병은 지난 10월 C일병과의 근무 때도 '러시안 룰렛' 게임을 강요했다. A상병은 C일병을 향해 방아쇠를 당겼고 매고 있던 K1 소총을 목에 겨누며 쏜다고 위협하기도 했다.

A상병의 가혹 행위는 선임병들의 신고로 제동이 걸렸지만 군 당국은 A상병과 피해자들을 격리하지 않았다. 군 검찰은 현재 A상병을 특수 협박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부대 내 또 다른 가혹 행위가 있었는지 수사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