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푸른바다’ 전지현·이민호, 전생의 비극…현생까지 이어질까

[사진 SBS캡처]

전지현과 이민호의 전생이 공개되면서 현생에서의 둘은 어떤 결말을 맞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푸른바다의 전설'에서는 허준재(이민호 분)의 전생인 담령이 심청(전지현 분)의 전생인 세화를 구하기 위해 목숨을 바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전생을 알기 위해 최면상태에 빠진 준재는 자신의 전생인 담령과 만났다. 유배를 떠나게 된 담령은 양씨(성동일)가 풍등을 띄워 인어 세화를 유인하고 있다는 걸 알고 뱃머리를 돌려 달라 부탁했다.
세화가 수면 위로 올라오자 양씨는 그물을 치고 작살을 던졌고 결국 세화는 몸에 상처를 입었다. 이때 담령이 물속으로 뛰어 들어 세화 대신 작살을 맞아 목숨을 잃었다. 세화는 담령의 몸에 박힌 작살을 자신의 몸에 관통시켜 함께 죽는 것을 택했다.
둘의 인연은 현생으로 이어져 준재와 청으로 다시 만나게 됐다. 하지만 현생에서도 마대영이 청이를 위협하고 있고 준재는 청이를 지켜내려는 등 전체적으로 전생과 비슷하게 흘러가고 있다. 이에 허준재와 심청 역시 마대영에 의해 슬픈 마지막을 맞게 될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