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내 말 안 듣나!" 부하 경찰에 '갑질' 서장, 1계급 강등

김경원 전 용산경찰서장이 부하 경찰관에게 욕설을 하고 관할 구역에서 좌천 인사를 시켰다는 이유로 총경→경정으로 1계급 강등됐다. 경찰청은 지난 12일 총경급 인사에서 대기발령 조치한 김 전 서장에 대한 계급 강등 징계조치를 확정했다고 29일 발표했다. 김 전 서장은 대기발령 상태로 3개월을 더 보낸 다음 새로운 보직을 받을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월 용산서 A경사는 한남뉴타운 재개발 사업 관련 고소건을 조사했다. 재개발조합이 사업 시행 등을 도운 용역업체를 사기 혐의로 신고한 사건이다. A경사는 이 사건에서 "용역업체에 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며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를 결정했다. 이에 김 전 서장이 “기소 의견으로 송치하라”고 했지만 A 경사가 이를 따르지 않았고, 이에 화가 난 김 전 서장은 A 경사에게 욕설을 한 뒤 관할 파출소로 전출시켰다. A 경사의 상관인 팀장도 팀원급으로 인사 조치했다.
 

이 같은 내용을 알게된 경찰청은 김 전 서장이 지휘권을 남용한 것으로 판단했다. A 경사의 불기소 의견이 타당했다고 본 것이다. 이후 경찰청은 김 전 서장이 용역업체로부터 금품을 수수했는지도 조사했지만 의혹을 확인하진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이철성 경찰청장이 취임 이후 내세운 ‘갑질 문화 척결’ 조직 운영 기조의 하나”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8월 서울 모 경찰서장이 관용차 관리 직원에게 부인 차량의 수리를 맡기는 등 ‘갑질’을 한 것이 적발돼 총경에서 경정으로 강등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