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원내대표 때문에 탈당보류했다’ 발언…이혜훈 공개 사과하라”

나경원 의원(왼쪽)과 이혜훈 의원.

새누리당 탈당을 보류한 나경원 의원이 29일 개혁보수신당(가칭) 이혜훈 의원에게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이 의원이 전날 한 라디오 방송을 통해 ”나 의원이 원내대표 자리 때문에 탈당을 보류했다“고 말한 데 대해서다.

나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그것 뿐 아니라 (이 의원이) 지난 번 비상시국회의 결정으로 십자가를 지고 나간 원내대표도 제가 하고 싶어서 했다는 식의 발언을 했다“며 ”(28일) 저녁에 사과 전화를 했는데 공개적으로 사과를 받아야 하는 문제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당 합류를 보류한 이유에 대해 ”‘유승민당’, ‘김무성당’으로 신당이 비춰질 것 같은 우려와 ‘안보는 오른쪽, 경제는 왼쪽’이라는 것이 개혁보수신당의 가치인 것처럼 포장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확실히 표시하기 위해서였다“며 ”가치 부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시하는 것이 전통적 보수 지지층으로부터 확실한 보수 적통성을 이어받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혜훈 의원이 28일 ”원내대표가 될거로 믿어 의심치 않았는데 주호영 의원으로 합의 추대한다는 정보를 받자마자 그렇게 돌변한 것이라고 하더라“고 말한 데 대한 정면반박인 셈이다.

나 의원은 신당 합류 시기와 관련해 ”정강정책 토론회를 지켜보겠다“면서도 언제 입장을 발표할 지 명확한 시점은 밝히지 않았다. 나 의원은 ”1월 24일 신당 창당을 한다고 하는데 언제 확실한 입장을 말할 수 있냐“는 질문에 ”제가 말씀드리는 건 시기가 아니라 조건“이라며 ”조건의 충족 여부를 보면서 합류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합류를 하지 않을 수도 있냐“고 묻자 ”보수신당이 건강해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