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업생산 3개월 만에 늘어… 전월비 1.6% 증가

전체 산업생산이 3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11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전체 산업생산은 전달보다 1.6% 증가했다. 전체 산업생산은 7,8월 증가율이 0%였고 9월(-0.9%)과 10월(-0.4%)에는 뒷걸음질쳤다가 11월 들어 개선됐다. 증가폭은 올 5월(2%)이후 가장 크다.

광공업이 전체 산업 생산을 끌어올렸다. 11월 광공업 생산은 전달보다 3.4% 늘었다. 2009년 9월(3.7%)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어운선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수출이 개선됐고 자동차 파업이 끝나면서 생산이 정상화돼 전체 산업생산이 3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며 “삼성 갤럭시 노트7 단종 영향도 약화됐다”고 말했다.

11월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73.5%로 전달보다 3.0%포인트 늘었다. 제조업 재고도 전월보다 1.1% 줄었다.
서비스업 생산은 한달 전보다 0.1% 늘었다. 서비스업 생산도 9월(-0.8%), 10월(-0.3%)에서 ‘마이너스’에서 벗어나 3개월 만에 늘었다.

설비투자도 5.9% 증가했다. 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을 의미하는 건설기성 역시전월보다 6.4% 증가했다. 건설기성은 올해 3월(7.4%)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나타냈다.

반면 11월 소매판매는 전달보다 0.2% 줄었다. 정부가 소비를 늘리기 위해 시행한 ‘코리아세일 페스타’로 10월에 소비가 크게 늘었는데 이에 따른 따른 기저효과로 풀이된다.

오랜만에 긍정적인 경제 지표가 나왔지만 낙관하긴 이르다. 탄핵 정국이 이어지며 정치 불확실성은 커져 있다. 게다가 미국의 금리 인상 지속 가능성 등 대외 상황도 긍정적이지 못하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11월 산업활동 동향 평가’자료를 통해 “대내외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어 전반적인 경기회목 모멘텀은 약화됐다”고 분석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