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는 자고 있는 사진이나 찍히고”…라디오스타 승리, 거침 없는 입담

[사진 MBC 캡처]

[사진 MBC 캡처]


빅뱅 승리가 오해에 적극 해명하는 ‘팩트 체커’로 나섰다. 28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승리는 지드래곤의 열애 파파라치 사진과 관련해 얘기를 듣던 중 “지드래곤 형은 그냥 찍혀도 멋지게 나오는데, 저는 자고 있는 사진이나 찍히고”라며 말문을 열었다. 또 ‘여성들에게 대시했다가 거절당했다’는 다른 멤버들 증언에 “제가 좋아하면 그분이 남자친구가 있고”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태양이 “승리가 1년 정도를 사귀고 있다고 생각했던 적이 있다”고 제보했고, 지드래곤은 “그 분이 제 친구의 친구라 ‘같이 보자’고 했더니 ‘무슨 소리 하는 거냐’고 하더라. 승리가 오해를 했던 거다”고 밝혔다. 이에 승리는 “제가 너무 좋아했다. 손 편지도 서로 하고, 어머님과도 통화했다”라면서 “저는 사귀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그 당시에 다른 분과도 만나고 있었던 걸로 들었다”고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

파티를 하고 거기서 모인 돈으로 연탄기부를 했다가 양현석 YG 사장에게 “쓸데없는 짓 하지 마라”라는 지적을 받았다는 일화를 소개하면서 “돈은 다 제가 내고, 욕도 다 제가 먹는다”라며 속상한 표정을 지었다. 특히 승리는 과거 가수 거미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의 생일파티에 와 샴페인을 마음대로 바꿔 먹었다고 밝힌 일화에 대해 “제가 2병 값을 계산하고 갔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 친구가 돈을 안 내고 갔더라고요’ 했을 때 영수증을 찾았다. 그거 들고 MBC 가려고”라며 억울해 했다. 승리는 자신에 대해 “거지근성 없는 연예인”이라 강조하며 웃음으로 마무리를 지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